Home > 뉴스 > 라이프스타일

슈퍼레이스 김재현, 대한민국 모터스포츠 대상 ‘올해의 드라이버’ 수상

2022-12-16 오후 6:21:04
대한자동차경주협회는 12월 15일(목)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KARA PRIZE GIVING 2022’을 열고 올해의 드라이버, 올해의 여성드라이버, 올해의 레이싱팀 등 올해 대한민국 모터스포츠를 빛낸 주인공들을 선정했다.

‘올해의 드라이버’ 수상의 영예를 안은 김재현은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메인 클래스인 삼성화재 6000에서 올 시즌 우승 2회, 준우승 2회를 기록하며, 종합 2위(105점)에 오른 실력파 드라이버 중 하나이다. 종합 순위에서 불과 1점 차이로 아쉽게 김종겸(한국 아트라스BX, 106점)에게 종합 챔피언 자리를 내줬지만, 팬 투표가 첫 도입되면서‘올해의 드라이버’는 김재현에게 그 영광이 돌아갔다.

이 시상이 제정된 후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슈퍼 6000 클래스 챔피언이 아닌 선수가 ‘올해의 드라이버’가 된 경우는 이번이 두 번째. 김재현은 지난 2014년 당시 종합 챔피언 조항우를 누르고 이 상의 주인공이 되었고, 올해 다시 한 번 영예를 안으며, 개인 통산 두 번째 ‘올해의 드라이버’에 등극했다.

김재현은 “2014년에 한 번 받았었는데, 엄청 오랜만에 다시 받게 됐다“며, “팬 분들, 기자 여러분들 그리고 모터스포츠 관계자 여러분들께서 주시는 상이라고 생각하고, 내년에 더 즐겁고 재미있고, 열정적이고, 더 치열하게 한 번 달려보겠다“며 각오를 전했다.


한편, ‘올해의 여성드라이버’에는 스포츠 프로토타입컵 코리아의 시즌 챔피언 박성연이 선정됐고, ‘올해의 레이싱팀’은 삼성화재 6000 시즌 챔피언 김종겸의 소속팀 한국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가 차지하며,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출전 선수와 팀이 모두 싹쓸이했다.


특히, 올해 대한자동차경주협회는 위 세 부문의 대상 수상자 선정에 온라인 투표 결과를 반영하며, 모터스포츠 팬들의 참여를 유도해 관심을 모았다. (미디어 50%, 심사위원 30%, 팬 투표 20% 합산)

코로나19로 인해 2019년 이후 3년 만에 개최된 대한민국 모터스포츠인의 축제 ‘KARA PRIZE GIVING 2022’은 약 350명의 모터스포츠인들의 기대와 참여 속에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