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타이어뉴스

콘티넨탈, 글로벌 Top 10 전기차 제조사 중 6곳에 타이어 공급

2021-06-24 오전 11:26:40
콘티넨탈(www.continental-tires.co.kr)이 순수 전기차용 타이어 분야에서 시장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작년 글로벌 10대 전기차 제조업체 중 6곳이 표준 장착 공급사로 콘티넨탈 타이어를 선택했다.

테슬라의 모델3(Model 3)와 모델S(Model S), 폭스바겐 ID.3 등 주요 전기차 모델도 포함된다. 또한, 전반적으로 미주에서 출고되는 전기 승용차·밴 모델의 50% 이상, 유럽 출고 모델의 40% 이상에 표준 장착되고 있다.

콘티넨탈의 안드레아스 슐렝케(Andreas Schlenke) 타이어 개발 책임자는 “순수 전기차 모델은 현재 캐빈 스쿠터, 중소형 모델에서 SUV, 고성능 스포츠카에 이르기까지 거의 모든 차량 부문에서 이용 가능하다. 각 차량 유형마다 개별적인 타이어 구성이 필요하다”며 “하나의 타이어가 모든 전기차에 맞는 것은 아니다. 콘티넨탈은 이미 10년 넘게 모든 전기차의 요구 조건을 충족하고, 동시에 차량의 탄소배출을 지속 가능하게 줄일 수 있도록 포트폴리오를 개선해왔다. 콘티넨탈 타이어의 거의 전 제품군은 모든 구동 유형에 최적화되었고, 대다수 제품은 오늘날 전기차에서도 쉽게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콘티넨탈의 연구에 따르면, 타이어는 차량이 직면하는 전체 저항의 최대 20%를 담당한다. 제조사는 회전 저항이 최적화된 타이어 덕분에 추가적인 주행 거리를 확보할 수 있다. 특히, 효율적인 주행에 초점을 맞춘 전기차에는 보다 낮은 회전 저항이 요구된다. 이 경우 많은 제조사가 그린 칠리 2.0(Green Chili 2.0) 고무 혼합물을 사용하는 콘티넨탈의 ‘에코 콘택트 6(EcoContact 6)’를 선택하고 있다. 천연고무와 다른 구성 요소를 특별하게 혼합함으로써 기계적 변형을 통해 타이어 반응을 크게 개선하고, 그 결과 회전 저항이 낮아져 연료 소비를 감소시킨다. 콘티넨탈은 ‘에코 콘택트 6’를 개발해 회전 저항을 이전 모델 대비 15%나 줄였다.

슐렝케 타이어 개발 책임자는 “타이어 개발은 언제나 기술적 목표가 서로 충돌하는 과정이다”며 “예를 들어, 높은 회전 저항은 안전성을 개선할 수 있지만 연료 소비도 증가한다. 따라서 양쪽을 동시에 개선하는 것이 바로 콘티넨탈 엔지니어의 기술”이라고 전했다.

전기차에는 더 이상 엔진 소음이 없기 때문에 전기차 운전자는 회전 소음 감소를 더욱 중요하게 여긴다. 따라서 높은 수준의 승차감을 갖춘 프리미엄 차량은 ‘콘티싸일런트(ContiSilent)’ 기술을 채택한 타이어를 선택한다. ‘콘티싸일런트’ 기술은 타이어에 부착된 특수 폼이 도로의 진동을 흡수해 차량 내부로 유입되는 소음을 줄인다. 이 기능은 엔진 소음이 없고 모터가 매우 조용히 구동되는 전기차에 특히 중요하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