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월드뉴스

월드뉴스

기아 텔루라이드, 모터트렌드 ‘올해의 SUV’ 선정

기아자동차는 미국 모터트렌드의 '2020년 올해의 SUV (MotorTrend’s 2020 SUV of the Year award)'에 텔루라이드가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2020 올해의 SUV 평가는 총 41개 차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기아 텔루라이드, 아우디 e-트론, BMW X5, 링컨 에비에이터, 링컨 커세어, 벤츠 GLS, 포르쉐 카이엔, 스바루 아웃백 등 8개 차종이 최종 후보에 올랐으며 이중 텔루라이드가 2020 올해의 SUV에 최종 선정됐다.

텔루라이드는 지난 2월부터 기아차 미국 조지아 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는 북미 전용 모델이다.

모터트렌드는 지난해 지프의 랭글러를 올해의 SUV로 선정한 바 있으며, 2018년 혼다 CR-V, 2017년 벤츠 GLC 클래스, 2016년 볼보 XC90 등을 올해의 SUV로 선정했다.

(왼쪽부터) 피터 슈라이어 현대차그룹 디자인경영담당 사장과 마이클 콜 기아차 미국법인 사장

이와 함께 기아차는 디자인경영 담당 피터 슈라이어 사장이 현대기아차 임직원 중 처음으로 모터트렌드의 ‘2020년 올해의 인물(MotorTrend’s 2020 Person of the Year award)’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모터트렌드는 지난해 FCA의 세르지오 마르치오네(Sergio Marchionne)를 올해의 인물로 선정한 바 있으며, 2018년 GM 메리 바라(Mary Barra), 2017년 테슬라 엘론 머스크(Elon Musk) 등을 올해의 인물로 선정했다.


모터트렌드 2020 올해의 차 및 올해의 인물 시상식은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모터트렌드 본사에서 진행됐다.

<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월드뉴스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