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업계소식

업계소식

[기아]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참가

기아자동차㈜는 제 3회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에서 전기차인 ‘쏘울 부스터 EV’, ‘니로 EV’와 함께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Real-time Emotion Adaptive Driving, 이하 R.E.A.D. 시스템)’ 등을 전시하고, 시승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는 자동차 및 자동차 관련 부품, 융합제품들을 총망라하는 대규모 행사로, 대구광역시 엑스코(EXCO)에서 17일(목)부터 20일(일)까지 4일간 개최된다.

세계 26개국 271개 완성차 및 부품 업체들이 참가하는 이번 엑스포에서 기아차는 225㎡(약 68평)의 전시장을 마련해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기아차가 이번 엑스포에 전시하는 쏘울 부스터 EV는 1회 충전 시 총 386km를 주행할 수 있어 기아차 전기차 중 최장의 주행거리를 자랑한다.

니로 EV는 최고출력 150kW(204마력), 최대토크 395N∙m(40.3kgf·m)로 동급 내연기관 차량을 상회하는 동력 성능을 갖췄으며, 1회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는 385km에 달한다. (※ 64kWh 배터리 기준)

또한 전장 4,375mm, 전폭 1,805mm, 전고 1,570mm(루프랙포함), 축거 2,700mm의 제원으로 동급 최대 규모의 실내 공간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엑스포 현장을 찾은 고객들에게 쏘울 부스터 EV와 니로 EV를 직접 시승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 단, 1일 최대 45명 제한)


나아가 기아차는 이번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에서 쏘울 부스터 EV와 니로 EV 등 양산차 외에도 ‘CES 2019’에서 관심을 이끌어냈던 ‘R.E.A.D. 시스템’의 2인용 시험 모듈인 ‘R.E.A.D. Now’를 선보인다.

R.E.A.D. 시스템은 자동차가 인공지능 머신 러닝 학습결과로 다양한 주행환경과 실내·외 환경 조건에 따라 운전자가 반응하는 생체 정보와 감정 상태를 학습한 뒤, 차량 내 카메라와 센서를 통해 운전자의 생체 신호를 인식하고 운전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음악, 온도, 조명, 진동, 향기 등을 실시간으로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이번 엑스포에 전시된 ‘R.E.A.D. Now’는 ‘라스베가스 자율 주행 투어카’라는 시뮬레이션을 탑재, 얼굴 표정 인식을 통해 분석된 탑승자의 감정 상태에 따라 추천 주행 루트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차량 내 각종 엔터테인먼트 활동을 제안하기도 하며, 탑승자가 V-Touch 기술을 이용해 게임, 음악 장르 선택, 실내 환경 수정, 인터넷 현지 정보 검색 등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V-Touch : 3D 카메라를 통해 탑승자가 가리키는 손끝을 차량이 인식해 별도의 버튼 조작 등이 없이도 제스처를 통해 조명과 온도, 공조 및 각종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제어할 수 있도록 한 원거리 제스처 제어 기술

<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업계소식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