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신차뉴스

신차뉴스

기아, 모하비 더 마스터 출시

일부 장비 늘린 뒤 가격 인상, 기아차 고가 정책 본격화

(왼쪽부터) 기아차 국내마케팅실장 이용민 상무, 기아차 국내사업본부장 권혁호 부사장, 대형총괄1PM 윤성훈 상무, 기아스타일링담당 주병철 상무
 (왼쪽부터) 기아차 국내마케팅실장 이용민 상무, 기아차 국내사업본부장 권혁호 부사장, 대형총괄1PM 윤성훈 상무, 기아스타일링담당 주병철 상무
기아자동차(www.kia.com)는 5일(목) 인천 중구에 위치한 네스트 호텔에서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모하비 더 마스터의 판매에 돌입했다.

기아차는 지난 3월 서울모터쇼에서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를 선보였고 이를 바탕으로 새롭게 탄생한 모하비 더 마스터를 공개했다.

모하비 더 마스터는 국산 동급 유일의 V6 3.0 디젤 엔진을 적용했으며 프레임 바디와 전자식 4WD, 험로 주행 모드(터레인 모드, Terrain Mode)가 제공된다.

또한 후륜 쇼크업소버의 장착 각도를 변경하는 등 후륜 서스펜션 구조를 개선했으며 바디와 샤시를 연결하는 부위에 고무(바디 마운팅 부쉬)를 새롭게 바꾸는 등 상품성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판매가격은 플래티넘 트림 4,700만 원, 마스터즈 트림 5,160만 원부터이다.(※개별소비세 3.5% 기준) 옵션을 더하면 가격이 더 비싸진다. 과거 기아차는 가성비를 앞세우는 모습이었지만 최근에는 일부 장비를 추가하고 가격을 대폭 올리는 고가 정책을 쓴다는 지적도 받는다.


모하비 더 마스터는 최고출력 260 PS, 최대토크 57.1 kgf·m의 V6 3.0 디젤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되며 복합연비 9.4 km/ℓ(18인치 타이어 기준)를 달성했다. 프레임 바디와 새롭게 적용된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스티어링(R-MDPS)이 더해졌다.

또한 전자식 4WD, 차동기어 잠금장치 및 저단기어와 함께 다양한 노면(MUD, SAND, SNOW)의 주행 환경에서도 각 상황에 적합한 차량 구동력을 발휘하는 ‘험로 주행 모드(터레인 모드, Terrain Mode)’가 기본 적용됐다.

이와 함께 후륜 쇼크업소버 장착 각도 직립화 등 후륜 서스펜션 구조 개선, 바디와 샤시를 연결하는 부위의 고무(바디 마운팅 부쉬) 강화 등 주행 진동 개선 및 요철과 험로 주행 시 후륜 충격 감소로 승차감을 높였다고 한다.

아울러 대쉬 패널 강성 보강, 히터 호스 개선 등을 통해 실내로 유입되는 엔진 가속 소음 및 진동을 개선했다.

모하비 더 마스터에 기본 적용된 안전 사양은 다음과 같다.

-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정차&재출발 기능 포함, SCC, Smart Cruise Control)
-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Navigation-based Smart Cruise Control)
-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Highway Driving Assist)
-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
- 차로 유지 보조(LFA, Lane Following Assist)
-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Lane Keeping Assist)
-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Rear Cross-traffic Collision-avoidance Assist)
-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BCA, Blind-spot Collision-Avoidance Assist)
- 운전자 주의 경고(DAW, Driver Attention Waring)
- 하이빔 보조(HBA, High Beam Assist)

외장 디자인

대형 SUV인 모하비 더 마스터의 차체 크기는 전장 4,930mm, 전폭 1,920mm, 전고 1,790mm(※루프랙 제외시 1,765mm), 휠베이스 2,895 mm이다.

전면부는 존재감을 드러내는 넓은 라디에이터 그릴, 볼륨감 있는 후드 캐릭터라인으로 강인한 이미지를 보여주며 버티컬 큐브 주간 주행등, Full LED 헤드램프가 적용된다.

후면부는 전면부와 통일감 있는 버티컬 큐브 리어 램프, 듀얼 트윈팁 데코 가니쉬, 레터타입 엠블럼을 적용해 대형 SUV의 이미지를 키우고자 했다.

이와 함께 신규 적용한 20인치 스퍼터링 휠과 슬림형 루프랙으로 정통 SUV의 모습을 완성하려 노력했다.

모하비 더 마스터의 외장 색상은 스노우 화이트 펄, 오로라 블랙펄, 플라티늄 그라파이트 등 인기 색상과 스틸 그레이, 리치 에스프레소 등 신규 색상을 포함해 총 5종으로 운영된다.

실내 디자인

모하비 더 마스터의 내장은 넓은 수평 지향 구조로 디자인하고 12.3인치 대형 디스플레이로 고급스러움을 표현했다.

센터페시아에서 도어까지 길게 이어지는 오크 우드 그레인 가니쉬, 최고급 나파가죽 퀼팅 시트, 다양한 정보를 시원하게 보여주는 12.3인치 대형 클러스터와 내비게이션, 운전자 설정에 따라 다양한 색상을 보여주는 입체 패턴 무드 램프 등이 적용된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또한 12.3인치 내비게이션 기반으로 운전 중에도 목소리만으로 에어컨이나 히터를 조정할 수있는 음성인식 공조 제어, 소프트웨어 무선 다운로드를 통해 내비게이션을 업데이트하는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Over The Air), 길찾기, 날씨 등 정보를 음성으로 검색할 수 있는 서버 기반 음성인식 카카오아이, 차에서 집에 있는 IoT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카투홈 등 커넥티비티 기능이 적용됐다.

특히 기아차는 모하비 더 마스터에 고음역대 트위터 스피커부터 초저음역대 서브 우퍼와 서라운드 스피커까지 총 15개의 스피커, 렉시콘 사운드 시스템을 적용했다.

엔진음을 더해주는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Active Sound Design), 후석 대화/취침 모드 등 실내 스피커 통해 활용할 수 있게 했다.

모하비 더 마스터의 내장 색상은 새들브라운, 그레이, 블랙 3종으로 운영된다.

6인승 모델 첫 선, 편의 사양

기아차는 모하비 더 마스터를 출시하면서 6인승 모델을 처음으로 선보인다.

그동안 5인승과 7인승으로 운영하던 모하비에 2열 2인 독립시트를 적용한 6인승을 새롭게 출시해 고객의 선택폭을 넓혔으며 2열 시트에는 히티드/통풍 시트 기능을 탑재하고 중앙에 각도 조절식 암레스트를 배치하는 등 탑승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2열 시트 상하단에 위치한 스마트 원터치 워크인 버튼으로 승하차 편의성을 높였으며 트렁크에 위치한 스마트 원터치 폴딩 버튼 조작 만으로 2열을 간편하게 접을 수 있다.

기아차는 모하비 더 마스터에 버튼 하나로 고성능 필터와 이온 발생기를 통해 실내 공기질을 정화시키는 공기 청정모드, 터널에 들어갈 때 자동으로 외부 공기를 차단해 주는 외부공기 유입 방지 제어, 외부 기온과 사용자 설정 온도에 따라 실내 공조, 시트, 히티드 스트어링 휠을 자동으로 조정해주는 운전석 자동 쾌적제어 시스템 등을 적용했다.

아울러 기아차는 모하비 더 마스터에 스마트 키를 몸에 지니고 차량 뒤쪽에 약3초간 서 있으면 뒷문이 열리는 ‘스마트 파워 테일 게이트’와 안전하차보조 경고음(SEA, Safe Exit Assist)을 달았다.

기아차는 모하비 더 마스터가 사전계약을 시작한 8월 21일(월)부터 9월 4일(수)까지 영업일 기준 11일간 약 7,000대의 계약 대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전계약 결과 고객 중 약 90%가 상위 트림인 마스터즈를 선택했으며 외장 색상은 오로라 블랙펄이 60%를 차지했다.

한편 기아차는 종편 방송사의 다큐멘터리에 PPL 및 광고로 모하비를 등장시키려다 빈축을 산 바 있다. 이 문제로 방송사 및 기아차가 함께 구설수에 올랐다.



<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10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 멀티맨 (winscom4u)

    6인승 컵홀더 어딧음?

    2019-09-08 오후 09:11 의견에 댓글달기
  • charly86 (charly86)

    프레임이 벌써 15년이 다 되가는데.. 안전성에서 문제가 없을지 걱정되네요.

    2019-09-06 오후 06:09 의견에 댓글달기
  • ashuaria (ashuaria)

    실내가 완전히 새로워졌네요. 전자장비들의 대거 채용도 좋아 보입니다. 엔진출력이 그대로인건 좀 아쉽네요,292마력에 61토크 정도응 바랬는데..

    2019-09-06 오후 01:36 의견에 댓글달기
  • 원양 (fox905)

    차알못이나 어르신들은 디자인이 훌륭한 편이라서 그런지 호의적이고 계약실적도 많은 편이네요. 하지만 상품성은 이제서야 어느정도 된거라고 봐야겠고 주행감각이랑 특히 승차감이 얼마나 개선됬을지 정말 궁금합니다.

    2019-09-06 오후 01:29 의견에 댓글달기
  • dern (dern)

    현대기아차 수출 전용 모델들에 비해 국내시장에서는 현실에만 안주 하는 모습이 다소 아쉽기도 합니다..

    2019-09-06 오전 11:36 의견에 댓글달기
  • 푸코 (jg1478)

    4700 부터래..... ㅋ

    2019-09-06 오전 09:51 의견에 댓글달기
  • 새벽 (juliusl)

    저렇게 껍데기만 바꾸고도 잘 팔아먹는 기아를 보면 참 능력자다 싶네요

    2019-09-06 오전 00:34 의견에 댓글달기
  • pwrsks (pwrsks)

    내외관은 진짜 화려한데 아재들이 좋아하는 포인트를 잘 살렸습니다. 1년후의 시장평가가 어찌될지..

    2019-09-05 오후 08:45 의견에 댓글달기
  • clash11 (clash11)

    트래버스보다 비싸네. 쩝

    2019-09-05 오전 12:53 의견에 댓글달기
  • 좋다 (goodcar7)

    사골답게 가격을 내리고 가격 올리고 싶으면 풀체인지 신형을 만들어라

    2019-09-05 오전 12:04 의견에 댓글달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신차뉴스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