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업계소식

업계소식

[기아] K7 페이스리프트 사전계약 본격화...옵션 정책 변화도

기아차가 서울 강남구 BEAT360에서 사진영상 발표회를 열었다. 이 자리를 통해 사전계약에 힘을 싣겠다는 전략이다. 최근 국내 브랜드들은 출시 예정 모델에 대한 사전계약을 진행하고, 이후 미디어(매체)들을 불러들여 사진영상 발표회를 연다. 이후 각 매체들이 우호적인 기사들을 쏟아내기에 사전 계약에 힘을 보탤 수 있게 된다.

이번 K7 프리미어는 지난 2016년 1월 출시된 K7의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약 3년 만에 변화를 추구했다.

엔진은 5개를 쓰는데, 그 중 스마트스트림 2.5 가솔린 엔진이 핵심이다. 기술 측면으로 보면 토요타 등이 먼저 쓰기 시작한 듀얼 인젝션(기통당 두 종류의 연료분사 인젝터 장착) 방식이 눈길을 끈다. 기아차는 시내 주행 등 저속 및 중속에서는 MPI 인젝터, 고속 주행에서는 GDi 인젝터를 사용해 최적의 연료를 분사한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기존 문제의 중심에 있던 2.4 GDi 엔진을 대체한다는데 그 목적이 크다. 현대기아차 그룹은 K7을 대상으로 검증을 마친 이후 현대 그랜저 등 다양한 차량에 이 엔진을 공유할 예정이다. 이 밖에 3.0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2.2 디젤, 3.0 LPi 등으로 소비자들이 갖는 선택을 폭을 넓히고자 했다. 가솔린과 디젤 전 모델에는 8단 자동변속기가 쓰인다.

기아차는 K7의 판매 가격을 다음과 같이 잡았다.

- 2.5 가솔린 (프레스티지 및 노블레스) : 3102만~3397만원
- 3.0 가솔린 (노블레스, 시그니처) : 3593만~3829만원
- 2.4 하이브리드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시그니처) : 3622만원~4045만원
- 2.2 디젤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 3583만원~3790만원
- 3.0 LPi(면세) : 2595만원~3460만원
- 3.0 LPi(비면세) : 3094만원~3616만원

이 가격은 사전계약 소비자를 위한 참고용 가격이며, 향후 정확한 가격이 공개될 예정이다.



스티어링 시스템은 C-MDPS가 기본이다. 다만 고급 버전인 3.0 가솔린 모델에 R-MDPS(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스티어링)를 달아 차별화를 하겠다는 방침이다.

기아차는 K7 프리미어에 차음 유리 확대 적용, 하체 보강을 통한 NVH(진동 및 소음)를 개선했다고 밝혔다. 최근 승차감이 나빠졌다는 시장의 평가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으로 해석된다.


현대기아차 그룹의 상품 답게 편의 및 안전장비를 충실히 담았다.

-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ADAS)
- 후측방 모니터 (BVM, Blind-spot View Monitor
- 차로 유지 보조 (LFA, Lane Following Assist
- 외부공기 유입방지 제어
-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Rear Cross-Traffic Collision-Avoidance Assist)
-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R, Parking Collison-Avoidance Assist-Rear)

이 밖에도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 Over the Air) 기능이 갖춰지며 12.3인치 내비게이션과 12.3인치 풀 칼라 TFT LCD 클러스터, 전자식 변속레버(SBW)가 눈길을 끈다.


기아차는 이번 K7을 통해 홈투카(Home to Car)기능도 제공한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차량과 집이 상호 연결된다. 이 기능을 이용하면 차 안에서 집 안의 조명, 플러그, 에어컨, 보일러, 가스차단기 등의 홈 IoT(사물인터넷)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또한 집에서 차량의 시동, 공조, 문 잠김, 비상등, 경적 등을 제어하는 것도 가능하다. 다만 스마트 폰을 통한 IoT 제어가 익숙해진 상황이라 기능의 활용성이 높아 보이지는 않는다. 하지만 자동차와 집의 상호 교류를 이뤘다는 상징적 의미를 갖기엔 충분하다.

이 밖에 운전자가 심리적 안정 상태에서 운전할 수 있도록 ‘자연의 소리’를 담았다. 운전자는 취향에 따라 생기 넘치는 숲, 잔잔한 파도, 비 오는 하루, 노천 카페, 따뜻한 벽난로, 눈 덮인 길가 등 6가지 테마 중에서 하나를 선택해 감상할 수 있다.

이외에도 내장형 블랙박스(빌트인 캠, Built-in Cam), 카카오와 협업한 '자연어 음성 인식’ 기능 등이 제공된다.


페이스리프트에 맞춰 차체도 키웠다. 차량의 전체 길이를 25mm 가량 늘린 것.

전면에서 눈길을 끄는 것은 커다란 그릴이다. 인탈리오(Intaglio: 음각) 라디에이터 그릴은 K7의 상징이자 묵직한 세단의 이미지를 높이는데 도움이 된다. 또한 그릴 내부에는 두꺼운 크롬 버티컬(Vertical: 수직 형태) 바를 적용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살리려 했다.

사실상 이번 K7에서 눈길을 끄는 것은 2.5리터 가솔린 엔진의 탑재다. 나머지 기술들은 실제 운전환경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 단순한 상징적 기술들이다. 하지만 이번 K7에 의미가 있다면 옵션 정책의 변화다.

기아차는 소비자가 원하는 옵션 패키지를 트림 등급과 상관없이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어떤 모델을 택하건 컴포트, 스타일, HUD팩, 모니터링팩, 드라이브 와이즈(DRIVE WISE) 등 옵션 패키지를 개별로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최종 옵션 가격이 발표되어야 의미가 커지겠지만, 그래도 전 트림에서 원하는 옵션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한 정책은 소비자들의 지지를 이끌어 낼, 업계에서도 본받을 내용으로 풀이된다.


기아차는 사전계약 고객 중 오토할부를 이용해 7월 내 차를 출고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일반부품 보증기간을 기본 3년/6만km에서 4년/12만km, 5년/10만km, 6년/8만km 로 무상 연장해줄 예정이다.

또한 현대해상과의 ‘커넥티드카-UBI(Usage Based Insurance, 운전습관보험)’ 특약을 공동 론칭하고 UVO를 탑재한 K7 프리미어 고객에 대해서 최대 12% 보험료 할인 혜택과 함께 추가 상품권도 제공한다.


또한 K7 프리미어 시승 체험단 모집 이벤트도 진행한다. 모집기간은 6월 12일(수)부터 7월 1일(월)까지로 www.k7premierevent.com을 통해 지원하면 된다. 신청자 중 500명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한 경품이 지급되며, 시승 체험단에 뽑힌 뒤 K7 광고 및 홍보에 도움이 되는 글을 게재해 준 베스트 리뷰어에게 100만원 상당의 선물도 증정한다.

<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11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 toltori (toltori)

    홈투카(Home to Car)... 자동차와 집의 상호 교류를 이뤘다는 상징적 의미를 갖기엔 충분하다. 이밖에 운전자가 심리적 안정 상태에서 운전할 수 있도록 ‘자연의 소리’를 담았다. ..................... 개인적으로 자동차가 이런 걸 내세운다는 것이 좀... 안쓰럽기까지 합니다...

    2019-06-14 오후 01:48 의견에 댓글달기
  • dmpsix (dmpsixa)

    디자인은 취향이긴 하지만 개인적으로 뒷모습은 이전 버전이 낫네요. 요즘 너무 연결형 후미등 획일화 추세라 아쉽습니다..

    2019-06-14 오전 11:27 의견에 댓글달기
  • 좋다 (goodcar7)

    2.4 엔진 구입자들 차량은 전량 리콜 해줘라

    2019-06-13 오전 11:29 의견에 댓글달기
  • hkm7358 (hkm7358)

    기존 k7시끄럽단 말이 많았는데.. N.V.H. 얼마만큼 개선되었는 궁금하네요.

    2019-06-13 오전 10:46 의견에 댓글달기
  • woojin1973 (woojin1973)

    현대기아차 그룹은 K7을 대상으로 검증을 마친 이후 현대 그랜저 등 다양한 차량에 이 엔진을 공유할 예정이다. 번역: 현대기아차 그룹은 K7을 껍데기만보고 충동구매하는 호갱님들을 임상실험 대상으로 삼아 한1년정도 신형 엔진을 테스트해보고 K7을 밟고 올라서야 하는 현대 그랜저 등 다양한 차량에 이 엔진을 공유할 예정이다. 결론:지금 사면 마루타 됩니다.

    2019-06-13 오전 10:06 의견에 댓글달기
    • hkm7358 (hkm7358)

      2.4는결함엔진이라고 인정하는 꼴 2.5는 지금 사면 마루타

      2019-06-13 오전 10:41 의견에 댓글달기
  • gencms (gencms)

    R-MDPS 넣지 않을 바에야 프리미어, 프리미엄이라는 수식어는 좀 빼자~!!

    2019-06-13 오전 09:46 의견에 댓글달기
  • 현대기아노잼 (melanopus)

    2.5가 핵심인데 CMDPS라 역시 현기스럽네요

    2019-06-13 오전 08:34 의견에 댓글달기
  • linsice (linsice)

    타매체 인터뷰 보니 lpg 봄베를 일반형을 쓴 이유가 연비땜에 큰 통을 넣었다는데 구형 플랫폼이라 도넛을 못넣은건 아닐까요 쏘나타는 신형 플랫폼이니 넣었고..

    2019-06-13 오전 07:24 의견에 댓글달기
    • bigdae2 (bigdae2)

      연비 만은 아니구요. 3.0 엔진이기도 하고 붐베는 용량이 한계가 있어서 자주 충전해야 해서 못했다고 합니다.

      2019-06-13 오전 11:34 의견에 댓글달기
  • 좋다 (goodcar7)

    SM7 하고 길이가 같아졌네요 4995mm

    2019-06-12 오전 12:20 의견에 댓글달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업계소식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