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업계소식

현대, 레이싱 시뮬레이션 게임 현대 N e-페스티벌 ‘글로벌 리그’ 개최

2022-01-24 오전 11:35:45
국내 최대 규모의 원메이크 레이스 대회 ‘현대 N 페스티벌’을 개최해오고 있는 현대자동차가 ‘현대 N e-페스티벌(Hyundai N e-Festival)’ ‘주니어컵’에 이어 ‘글로벌 리그’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글로벌 리그’는 독일, 프랑스, 영국, 미국, 대한민국을 포함한 전 세계 주요 13개국에서 참여한다. 1월 24일부터 2월 14일까지 PC기반 레이싱 시뮬레이션 게임 ‘아이레이싱(iRacing)’을 통해 예선전이 펼쳐진다.

참가를 희망하는 선수는 웹사이트 ‘www.hyundainefestival.com’로 접속 후 기록을 업로드하면 된다. 예선전을 통해 국가별 상위 2명, 주니어컵 우승자 및 와일드카드 4명 등 30명의 참가자들이 본선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본선 진출자는 3월 6일부터 5월 1일까지 총 10라운드의 경기를 펼치게 되며 최종 우승자에게는 상금과 함께 ‘WRC(World Rally Championship)’ 현대월드랠리팀 VIP 호스피탈리티 프로그램에 초청된다. 눈앞에서 현대월드랠리팀 활약을 지켜볼 수 있으며 선수와 동승, 이동 간 헬리투어, 고급 호텔 숙박 등 서비스가 제공된다.


대회 공식차량으로는 ‘아반떼 N TCR’이 채택됐다. 현대자동차는 ‘아이레이싱’과 협업을 통해 ‘아반떼 N TCR’의 역동적인 주행성능과 사운드를 가상 공간에서 구현했다.

현대 N e-페스티벌 ‘글로벌 리그’는 아프리카TV와 손잡고 온라인 및 케이블TV 대회 중계 및 운영을 진행하게 되며, 참가 선수 이력 관리 및 공정한 대회 진행을 위해 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의 공인을 받아 운영된다.

‘글로벌 리그’ 출전을 독려하기 위해 현대자동차 소속 글로벌 프로 드라이버 가브리엘 타퀴니(Gabriele Tarquini)와 마크 윌킨스(Mark Wilkins)도 디지털 모터스포츠에 도전할 예정이다. 두 선수는 대회에 참가하지 않지만, ‘아이레이싱’에서 본인의 베스트랩을 영상으로 기록해 N브랜드 글로벌 팬들에게 신선한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