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최신뉴스

부산상의, 부산신항 자동차운반선 항만시설사용료 감면 건의

2023-02-02 오후 2:51:01
부산상공회의소는 최근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에 지역 완성차 업체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한“자동차운반선의 제반 항만시설 사용료 감면”을 요청하는 건의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자동차운반선의 선복 부족 현상과 이로 인한 운임 급등은 르노코리아와 쌍용자동차 등 전용선을 확보하지 못한 국내 완성차업계에 과도한 물류비 부담을 야기하고 있다.

이렇게 자동차운반선 운임이 급등한 이유는 글로벌 선사들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자동차 운송물량 감소 우려로 신조 발주를 줄였기 때문이다. 자동차운반선은 전 세계적으로 부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오히려 중국을 중심으로 자동차 수출이 급증하면서 자동차운반선의 용선료는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최대 3배가량 폭등하였다.

이에 지역 완성차 업체인 르노코리아도 선복 확보 애로와 함께 물류비증가의 2중고를 겪으면서 생산 경쟁력이 급격히 떨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 수출물량 감소로 이어져 생산은 물론이고 고용감축 마저 걱정해야할 처지에 놓여있다.

코로나19 기간 동안 세계적인 수요 감소와 부품공급 차질, 원자재가격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어 온 지역의 완성차 및 관련 부품업계가 또 다시 수출물류 문제로 심각한 경영난에 직면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르노코리아는 지역 최대의 수출기업으로 전체 수출액 중 15% 안팎이 르노코리아의 몫이다. 뿐만 아니라 지역에는 30개사 이상의 르노코리아 협력사가 소재하고 있으며, 이들 기업의 근로자수는 4,000명을 넘어서고 있다.

물류비 부담과 선복 확보의 어려움으로 르노코리아가 생산을 감축한다면 협력업체의 매출 감소는 물론이고 고용불안도 야기하여 연초부터 지역 경제에 상당한 부담이 될 전망이다.

이에 부산상의는 르노코리아의 물류비 부담을 일부 완화하는 차원에서 부산항에 입항하는 자동차운반선에 대해서는 항만 입출항료, 접안료, 정박료 등 제반 항만시설 사용료에 대해 50% 이상 파격적인 감면을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에 요청하였다.

이번 건의는 부산상의가 지난 1월 12일 르노코리아 협력업체협의회와 함께 르노코리아의 수출물류 애로 해소를 위해 부산시와 정부 관계당국의 적극적인 지원을 호소하는 입장문을 발표한 것에 대한 후속조치이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