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월드뉴스

폴스타, 북극에 눈으로 만든 전시 공간 오픈

2023-01-16 오후 5:49:29
폴스타가 눈으로 만들어진 최초 전시 공간인 ‘스노우 스페이스(Snow Space)’를 북극 지역의 도시 핀란드 로바니에미에 1월 10일 오픈했다.

스노우 스페이스는 2월 26일까지 임시로 운영되며, 전시 공간이라는 기능적인 역할과 동시에 폴스타의 디자인을 위한 상징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스노우 스페이스는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은 12m 높이의 큐브 모양의 건축물이다.

스노우 스페이스 건설에는 인근 오우나스바라(Ounasvaara) 스키 리조트에 있는 총 3,000㎥의 눈이 사용됐다. 영하의 온도에서 스노우 스페이스를 짓는 데 약 20일이 소요됐으며 큐브 건물 내부의 지붕에는 돔 모양을 만들어 튼튼하게 공사했다.

스노우 스페이스의 맨 아랫부분은 보호용 눈 층으로 덮고, 내벽과 외벽에는 모두 나무와 철골로 만든 틀을 세웠다. 이 틀에 눈을 넣고 꾹꾹 눌러 2m 두께의 벽이 될 때까지 겹겹이 덧씌워 완성됐다.

2m 두께의 눈으로 만든 벽 안쪽에는 100% 전기 패스트백(fastback) 폴스타 2와 현지 예술가들이 얼음 조각으로 만든 타이어 휠, 서스펜션과 브레이크 등이 함께 전시된다. 폴스타는 사용한 눈을 재활용하기 위해 2월 말 스노우 스페이스가 폐쇄되면 스키 슬로프에 눈을 반납할 예정이다. 순환 가능한 재료 사용은 폴스타의 지속가능성 전략의 핵심 요소로 전시 공간을 건설할 때 현지 재료 사용과 사용된 재료의 재사용을 목표로 한다.

한편, 스노우 스페이스는 2022 피스카스(Fiskars) 디자인 콘테스트 프로젝트 코야(KOJA)에 이은 폴스타의 디자인 DNA를 담은 또 다른 디자인 프로젝트이다.

폴스타 건축가, 폴스타핀란드 마케팅팀과 핀란드 회사 프로즌 이노베이션(Frozen Innovation)이 미니멀니즘, 모노크롬과 순수 디자인이 결합한 폴스타만의 전시 공간과 건축 디자인 방식으로 스노우 스페이스를 만들었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