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월드뉴스

벤틀리, 굿우드 페스티벌 참가

2022-06-27 오전 11:14:24
벤틀리모터스는 현지 시각으로 지난 6월 23일부터 26일까지 영국 굿우드에서 진행되는 세계적인 자동차 축제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Goodwood Festival of Speed)’에서 헤리티지 컬렉션 및 벤틀리의 최신 모델 10대를 전시하고, 벤틀리의 터보차저 그랜드 투어러 모델의 40주년을 기념했다.

벤틀리모터스는 40년 전 제네바모터쇼에서 ‘뮬산 터보(Mulsanne Turbo)’를 공개하면서 터보차저 엔진을 벤틀리 라인업에 최초로 도입한 바 있다. 뮬산 터보는 출시와 함께 ‘벤틀리 블로워의 귀환(Return of the Blower Bentley)’이라는 찬사를 얻었으며, 이후 높은 인기와 함께 벤틀리의 실적을 견인하면서 비즈니스의 전환점을 만들어낸 모델로 기록되고 있다.

이후 벤틀리의 터보 차저 엔진은 40년 동안 지속적으로 발전해오면서 넘치는 출력과 넉넉하게 뿜어져 나오는 토크를 통해 벤틀리의 성능을 상징하는 요소로 자리잡았다. 현재의 W12, V8, V6 엔진 역시 최선의 터보차저 기술을 적용해 차원이 다른 성능과 효율을 모두 만족시키는 엔진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에서는 659마력(650bhp)의 컨티넨탈 GT 뮬리너(Continental GT Mulliner)와 550마력(542bhp)의 4.0리터 V8을 탑재한 최신 ‘컨티넨탈 GT S' 모델 3종이 전 세계 시장에 최초로 공개됐으며, 7종의 헤리티지 컬렉션 터보차저 벤틀리 모델들도 함께 참여했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