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모터스포츠 > 모터스포츠뉴스

캐딜락 CT4 클래스 3라운드, 박현준 생에 첫 우승 달성

2022-06-13 오전 9:36:25
캐딜락이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통해 진행하는 2022 캐딜락 CT4 클래스 3라운드 결승이 지난 11일, 인제 스피디움에서 진행됐다.

올해 두 번째 시즌을 시작한 ‘캐딜락 CT4 클래스’는 캐딜락의 독보적인 퍼포먼스 세단 CT4를 구매한 고객들이 직접 참여하는 ‘원메이크 레이스(단일 차종 경주)’로 랩타임으로 순위를 가르는 ‘타임 트라이얼’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캐딜락 CT4 클래스 3라운드 결승은 인제 스피디움을 찾은 9천여(9,021명) 관중 앞에서 펼쳐졌다. 3라운드 결승에는 총 12명이 참가해 공식 기록을 남겼으며, 1위부터 9위까지 기록이 2초도 나지 않을 만큼 치열한 경쟁을 펼치며 현장을 찾은 관중들에게 짜릿한 즐거움을 선사했다.

특히 이번 3라운드는 이변이 속출했다. 개막전과 2라운드 연속 우승을 차지한 김문수 선수(No.70, 드림레이서)가 지난 라운드 우승으로 부여된 페널티(1초 가산)를 극복하지 못하고 5위에 머물렀으며, 개막전 2위를 차지한 유재형 선수(No.32, 드림레이서)도 9위를 기록하며 순위권에서 밀려났다.

3라운드 우승은 경기 초반부터 1위를 이어가며 5랩만에 1분 58초 761의 코스레코드를 경신한 박현준 선수(No.40, 캐딜락 CT4)가 차지했다.

한편, 캐딜락은 3라운드를 관람하는 레이싱 팬들을 위해 브랜드 역사상 가장 강력한 하이 퍼포먼스 머신 CT5-V 블랙윙을 경험할 수 있는 특별 이벤트 부스를 마련해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현장을 찾은 캐딜락 고객 및 관람객들은 직접 타이머를 조작해 하이 퍼포먼스 머신 CT5-V 블랙윙의 제로백 3.7초를 확인하는 이벤트 등 캐딜락이 마련한 다양한 이벤트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뜨거운 호응을 보냈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