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내비게이션

파인디지털, 7개월 주차 녹화&1.5초 부팅 블랙박스 ‘파인뷰 X950 POWER’ 출시

2021-12-24 오전 10:02:12
파인디지털이 5GHz Wi-Fi로 감시카메라 자동 업데이트 및 7개월 이상 주차 충격 녹화가 가능한 1.5초 퀵부팅 초저전력 블랙박스 ‘파인뷰 X950 POWER’를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새롭게 선보이는 ‘파인뷰 X950 POWER’는 자동차 실내 환경에 특화된 5GHz Wi-Fi 설정을 지원해 약 5초 만에 블랙박스 영상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스마트폰 앱으로 운행/주차 중 특정 이벤트 발생 시 녹화영상, 주행시간, 주행거리 등 여러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으며 감시카메라 자동업데이트도 가능하다.

‘파인뷰 X950 POWER’는 전력 소모량을 자사 동급 제품 대비 약 4배 감소시킨 초저전력 모드를 지원한다. 20,000mAh 보조배터리 연결 시 약 7개월 이상 주차 충격 녹화를 지속할 수 있다. 또한 자사 동급 제품과 비교해 20% 이상 향상된 초고속 1.5초 퀵부팅도 지원해 사고 발생이 잦은 차량 시동 직후의 상황을 빠짐없이 녹화하며, 겨울철 저전압 보호 모드로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겨울철에도 방전에 대한 우려를 덜었다.

또한, 신제품은 운전자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각종 기능이 포함됐다. 파인디지털의 혁신 AI 기술이 집약된 신기능 ‘AI 충격안내 2.0’을 탑재해 불필요한 충격을 제외하고 꼭 확인이 필요한 충격으로 추정되는 충격만 안내한다. 충격 발생 시 8개 방향으로 세분화된 충격 위치와 3단계로 구분된 충격 크기를 알려줘 보다 정확한 상황 파악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차주는 즉시 현장을 파악해 문콕, 스침, 물피도주 등의 사고를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다. 더불어 소니 스타비스(SONY STARVIS) 센서를 탑재해 조도가 낮은 야간이나 어두운 곳에서도 선명한 화질로 영상을 녹화하며, 밝기가 다른 두 영상을 자동으로 합성해 번호판을 정확하게 식별하는 HDR, 주야간을 가리지 않고 최적의 명암과 색감을 구현하는 오토 나이트 비전 기능도 적용하여 선명한 화질을 구현한다.

이외에도 ‘파인뷰 X950 POWER’는 녹화영상의 효율적인 압축을 통해 화질 손상 없이 기존 제품 대비 약 2배 길게 저장하는 스마트 타임랩스 기능을 적용해 메모리카드의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동시에 최대 5년의 품질 보증기간을 보장하는 삼성전자의 고내구성 마이크로 SD카드를 장착해 안정적인 AS를 제공한다.

‘파인뷰 X950 POWER’ 소비자가는 32GB 329,000원이며 신제품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파인디지털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