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월드뉴스

콘티넨탈, 에어백 제어장치 개발 40주년 맞아

2021-08-30 오전 10:18:19
콘티넨탈은 차량의 안전한 이동성을 위한 에어백 시스템 기술 혁신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에어백 시스템은 차량에서 안전한 이동성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콘티넨탈은 일찍이 1981년 독일 레겐스부르크에서 인명구조 시스템의 핵심인 ‘에어백 제어장치(Airbag Control Units, 이하 ACU)’를 개발하기 시작했다. 생산은 1986년 시작됐고, 그 이후 35년간 3억5천만대 이상의 ACU가 전 세계 콘티넨탈 공장에서 생산되었다.

ACU는 충돌 안전 및 신뢰할 수 있는 에어백에 관한 한 가장 높은 수준의 기준을 충족한다. ACU는 센서 외에 충돌 시 압력파를 감지 및 보고하는 이른바 압력 위성(Pressure Satellite)이라는 곳에서 신호를 받는다. 콘티넨탈은 25년 전 이러한 압력 위성을 처음으로 생산하기 시작했다. 차량 에어백은 충돌 사고 발생시 부상 위험을 크게 낮추고 이에 따라 콘티넨탈의 ‘비전 제로(Vision Zero)’ 목표에 기여하면서 차량 에어백 생산량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 또한, 콘티넨탈은 지난 40년의 경험을 바탕으로 차량 에어백의 보호 효과를 더욱 최적화하기 위해 신기능을 개발하고 있다.


‘전방위 보호(Allround Protection)’라는 모토 하에 에어백 작동 전략을 상황과 사람, 위치에 따라 더욱 세밀하게 조정하기 위해, 향후 차량 주변(충돌 전 안전 관련)과 차량 내부(탑승자 안전 모니터링 관련), 양쪽의 관점이 더욱 밀접하게 네트워킹된다. 이로써 연결된 제어장치에서 받은 신호를 이용해 에어백을 통제된 방식으로 더욱 빠르게 작동시키고, 에어백 수명을 연장할 수 있는 새로운 기능을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특히 측면 충돌의 경우 매 밀리초(Millisecond, 1,000분의 1초)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차량 에어백 개발 역량의 성장은 과거 최초 시스템이 단일 에어백 제어에 그쳤던 반면, 최신 ACU는 최대 48개의 점화 회로를 제어한다는 사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향후 이 숫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ACU 성능은 세그먼트, 차량 및 장비에 따라 달라지는데, 이는 ECU가 확장 가능함을 의미한다.

콘티넨탈은 이를 3종의 모듈형 ACU로 구현하고 있다. ACU는 버전에 따라 전방 에어백과 벨트 텐셔너(Belt Tensioner)를 통해 전후면 충격 보호를 위한 기본 기능에서 전기차 충전 시 무선 업데이트, 사이버 보안 및 충돌 감지를 위한 부가 기능까지 제공한다. 중앙제어 기능과 여러 고성능 컴퓨터로 E/E 아키텍처가 재편되는 과정에서 다른 ECU가 소프트웨어 기반 제품으로 전환되고 있지만 ACU는 이는 해당되지 않는다.

‘전방위 보호’를 위한 신규 기능에는 내부 탑승자를 최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에어백 조기 점화가 포함된다. 이를 위한 핵심 요소는 충돌 전 데이터 통합인데, 이 데이터는 차량 주변 센서뿐만 아니라 차량 내부 탑승자와 그 위치 정보를 제공하는 탑승자 안전 모니터(Occupant Safety Monitor)로, 현재 기초 개발단계에 있는 시스템에서 제공하게 된다.

에어백 충전 수준을 탑승자 위치에 따라 보다 선택적으로 제어할 수 있도록 에어백 제어 밸브가 개발 준비 중이다. 이러한 새로운 밸브는 단 몇 밀리초 안에 에어백 가스 흐름을 제어하는 역학이 적용된다. 이에 따라 에어백 배기구의 크기를 줄일 수 있고, 에어백 제어 밸브를 통한 압력 제어 덕분에 상황과 탑승자에 최적의 경도와 함께 에어백이 더 오래 유지된다.

미래 에어백은 탑승자가 충격을 받는 정확한 시점에 부드러워져 에어백에 의한 반동으로 다시 튕겨 나가는 영향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기술적으로 에어백 제어 밸브가 걸작인 이유는 자체 무게 300g 미만으로 밀리초 범위 내 600 바(Bar) 압력을 동적으로 제어하기 때문이다.


‘전방위 보호’ 기능의 범위는 상당히 포괄적이다. 콘티넨탈이 충돌 또는 낙석 사고 후 운전자에게 배터리 손상 가능성 및 그에 따른 화재 위험을 경고하기 위해 전기차 배터리 감지를 계획에 포함하고 있다는 사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압력식 보행자 보호 시스템을 기반으로 센서가 작동하는 ‘배터리 충격 감지(Battery Impact Detection)’ 기능은 향후 에어백 제어장치에도 통합될 수 있다.

매우 경미한 손상과 접촉을 감지하는 시스템인 ‘CoSSy(Contact Sensor System)’도 개발 중으로, 전방위 보호 기능을 완성한다. 이 시스템은 저속 충돌과 같은 음성 신호를 감지 및 분류해 차량을 즉시 정지시킬 수 있다. 일단 설치되면 기물 파손(흠집), 도로 상황, 운전자 음성, 긴급 차량 접근 감지 등과 같은 기능도 지원한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