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신차뉴스

마세라티, 브랜드 최초 전동화 모델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출시

2021-07-28 오전 10:47:04
마세라티가 28일, 100년이 넘는 브랜드 역사상 최초의 전동화 모델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의 국내 출시를 발표했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와 함께 트로페오 컬렉션 그리고 마세라티의 라인업 전반에 걸친 부분 변경 모델이 새롭게 공식 출시한다.

새롭게 출시된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기본형, 그란루소, 그란스포트 세가지 트림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1억 1450만원~1억 2150만원(부가세포함, 개별소비세 인하 분 적용 기준)이다.

기블리 하이브리드 : 114,500,000원
기블리 하이브리드 그란루소 : 121,500,000원
기블리 하이브리드 그란스포트 : 120,500,000원
(vat 포함, 개소세 인하분 적용)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브랜드 특유의 배기음을 간직한 마세라티 최초의 하이브리드 모델로, 브랜드 핵심 철학과 가치로 전동화 시대를 맞기 위한 마세라티의 노력을 보여주고 있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2.0리터 4기통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과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결합했다.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제동 중에 운동에너지를 변환하여 차량 뒤쪽에 있는 48V 배터리에 저장하며 벨트 스타터 제너레이터(BSG)와 전동 컴프레서(eBooster)를 사용하여 출발이나 가속 등의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엔진을 지원한다.


최고출력은 330마력으로 2,250rpm부터 45.9kg.m의 최대토크를 후륜에 전달한다. 0~100km/h에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5.7초로 3.0리터 V6 가솔린 엔진과 동등한 수준이며 최고 속도는 255km/h로 기블리 디젤보다 5km/h 빠르다. 복합연비는 8.9km/l로 기블리 가솔린보다 향상되었고 CO2 배출량은 186g/km로 기블리 디젤보다 낮아졌다.

운전의 즐거움도 놓치지 않았다. 차량 후면에 탑재된 배터리로 차량 중량 배분이 향상되어 이전보다 민첩한 주행이 가능하다. 또한 하이브리드 모델임에도 특수 제작된 공명기를 활용하여 브랜드 특유의 포효하는 듯한 시그니처 배기음을 즐길 수 있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외관에서도 하이브리드의 정체성을 표현하고 있다. 이제는 마세라티 고유의 아이덴티티로 자리 잡은 프런트 펜더에 위치한 3개의 에어 벤트, C 필러의 로고와 브레이크 캘리퍼에서 마세라티 하이브리드를 표현하는 블루 컬러 디테일을 찾아볼 수 있다. 외관 컬러에서도 새롭게 선보이는 하이브리드 전용 그리지오 에볼루지오네(Grigio Evoluzinone)를 선택할 수 있다.

스타일 측면에서도 강화된 마세라티의 정체성을 볼 수 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후면으로 3200 GT와 알피에리 콘셉트카에서 영감을 받은 부메랑 형태의 LED 라이트 클러스터가 브랜드 특유의 역동성을 강조하고 있다. 프런트 그릴에는 독특한 마세라티 튜닝포크(Tuning fork) 모양의 바를 적용했다.


모던 럭셔리를 지향하는 실내 역시 시트, 암레스트, 도어 패널, 대시보드에 하이브리드 정체성을 표현하는 블루 악센트로 미래 지향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고해상도 10.1인치의 ‘커브드’ 터치스크린을 탑재한 마세라티 인텔리전트 어시스턴트(MIA)로 진화했다. 속도가 기존 대비 4배 더 빨라졌고 무선 스마트폰 통합 등 최첨단 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기존 ADAS에 한층 진화한 능동형 드라이빙 어시스트(Active Driving Assist)를 새롭게 도입해 주행 안전성도 높였다.

기블리 트로페오, 콰트로포르테 트로페오 국내 최초 출시로 트로페오 컬렉션 완성
(왼쪽부터) 기블리 트로페오, 르반떼 트로페오, 콰트로포르테 트로페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출시와 함께 마세라티 역사상 가장 강력한 퍼포먼스 라인업인 트로페오 컬렉션도 선보인다.

국내에 최초로 소개되는 기블리 트로페오, 콰트로포르테 트로페오는 6,750rpm에서 580마력, 최대 토크 74.44kg.m의 강력한 성능을 제공하는 3.8리터, 580마력 V8 엔진을 탑재하고 있다. 최고 속도는 326km/h, 각각 4.3초와 4.5초 만에 100km/h에 도달할 정도로 역대 마세라티 세단 중 가장 빠른 속도를 자랑한다.

2년 전 국내에 트로페오 버전을 처음 소개한 르반떼 트로페오도 최신 버전의 3.8리터 V8 엔진을 탑재하며 2021년형으로 새롭게 선보인다. 최고 출력 580마력(6,750rpm), 최대 토크 74.85kg.m의 강력한 힘을 자랑하며 최고속도는 마세라티 SUV 중 가장 빠른 302km/h, 0-100km/h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4.1초에 불과하다.

마세라티의 전 모델, 부분 변경 모델 출시
이번 출시를 기해, 전 차종 부분 변경 모델 역시 새롭게 출시된다. 이번 부분 변경의 가장 큰 특징은 기블리, 콰트로포르테, 르반떼에 일관된 정체성을 부여한 것이다. 튜닝포크 프런트 그릴과 전설적인 마세라티의 자동차 3200 GT에서 영감을 받은 부메랑 형태의 테일 램프가 전 라인업에 공통으로 적용되었다.

인테리어에서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업그레이드가 돋보인다. 마세라티의 전 모델에 새롭게 장착된 MIA(Maserati Intelligent Assistant)는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시스템을 기반으로 더욱 빠르고 높은 해상도를 제공함과 동시에 강화된 연결성을 기반으로 다양한 최신 기술의 디지털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다. 이외에도 기존 ADAS에 능동형 드라이빙 어시스트(Active Driving Assist)가 추가되며, 안전성 측면에서도 한층 업그레이드되었다. 능동형 드라이빙 어시스트는 트림에 따라 기본 장착되거나 옵션으로 선택이 가능하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3개가 있습니다.
  • 아슈 님 (ashu****)

    마세라티의 방향성은 갈피를 못잡는것 처럼 보이네요... 이제와서 2000cc의 엔진에 하이브리드라...게다가 변속기 튜닝도 예전만 못한거 같은 느낌에.. 비슷한 크기에 같은 ZF8단변속기 쓰는 BMW 640i 그란쿱이 2018년 단종되었지만, 315마력에 45토크였는데, 0-100이 5.4초...아무리 BMW가 튜닝을 잘한다고해도 3년전 차량대비 떨어지는건 좀 그렇네요.
    Stellantis(FCA+PSA) 그룹에 포함된 이후 부터는 마세라티만의 색깔을 느낄수가 없네요.

    2021-07-29 오전 11:31(106.*.*.146)
  • 원양 님 (fox9****)

    물론 시도는 좋습니다만 마세라티가 가격은 생각안하고 구매하는 럭셔리 브랜드이니 다르게 보자면 이런 가격을 줘가면서 하이브리드를 사야할 이유가 있나 싶기도 합니다. 게다가 너무나 평범한 4기통 2.0 마일드 하이브리드라는 점도 상당히 아쉽네요. 전년모델대비 가격인상도 꽤 됬구요. 뜬금없지만 인피니티 Q50S가 정말 물건이었죠...

    2021-07-28 오후 01:50(221.*.*.88)
    • 건너뛰기 님 (neon****)

      저도 스펙 보자마자 Q50S가 따악.. 떠올랐어요ㄷㄷ

      2021-07-29 오전 11:11(59.*.*.253)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