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업계소식

[캐딜락] 2020년 신차 출시 및 경영 계획 발표

2020-01-20 오전 11:27:06
캐딜락(Cadillac)이 2020년을 맞아 주요 신차 도입 계획 및 경영 계획을 발표했다.

캐딜락은 지난해 ‘포트폴리오 확장을 위한 역량 강화’에 초점을 맞춰 세일즈, 애프터서비스, 마케팅 등 전사적인 시스템 정비를 마쳤다. 하나의 딜러가 전시장과 서비스센터를 함께 운영해 판매부터 애프터서비스까지 모두 책임지는 ‘원스톱 서비스’ 체계를 구축하였다.

캐딜락은 올해 완전히 새롭게 개발된 4개의 모델(XT6, XT4, CT5, CT4)과 XT5의 부분변경 등 총 5종의 모델을 출시한다. 단일 연도에 5종의 새로운 모델을 투입하는 것은 캐딜락이 국내 런칭한 이후 최초다.

상반기 – 신모델 3종 및 부분변경 1종 출시 예정

캐딜락 XT6

상반기에 ‘모든 공간에서 최상의 드라이빙 경험’을 핵심 가치로 삼아 개발된 럭셔리 대형 3열 SUV XT6를 출시한다. XT6는 캐딜락 SUV의 아이덴티티를 강화한 모델이다. XT6를 통해 캐딜락은 최근 자동차 시장의 중심으로 떠오른 대형(Large Size) SUV 시장 고객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다.

또한 상반기 중, XT5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공개한다. XT5는 이번 페이스리프트를 통해 최신 테크놀러지를 추가하며 안전성 및 편의성을 강화했다.

캐딜락 CT4

캐딜락은 세단 라인업도 강화한다. 캐딜락이 2030 세대를 겨냥해 개발한 퍼포먼스 세단 CT4, 그리고 강력한 성능과 도심형 세단의 장점을 접목한 럭셔리 세단 CT5를 상반기 중 공개한다. CT4와 CT5는 정보 처리 속도와 커넥티비티(Connectivity) 및 모빌리티(Mobility) 기능이 향상된 2세대 알파 아키텍쳐 플랫폼(Alpha Architecture Platform) 기반에 강화된 2.0L 트윈스크롤 터보 엔진을 적용했다. CT5는 10단 자동 변속기가 장착된다.

캐딜락 CT5

하반기 – XT4 출시


하반기에는 준중형 SUV 세그먼트에 XT4를 신규 투입하여 다변화된 젊은 세대의 라이프스타일을 충족시킬 계획이다.

XT4는 역동적이면서 세련된 외관 디자인과 함께 사용자 중심적으로 진화된 새로운 내부 디자인을 갖췄다. XT4는 초대형 프레스티지 SUV 에스컬레이드를 시작으로 XT6, XT5 등 SUV 포트폴리오를 완성하는 모델인 만큼 더 많은 고객들에게 캐딜락 SUV의 매력을 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세일즈 및 네트워크 역량 강화 지속

캐딜락은 올해 신모델 4종과 부분변경 모델 1종 출시를 기반으로 ‘젊고 역동적인 브랜드’로서의 포지셔닝 전략을 강화한다. 지금까지 캐딜락에 대한 편견에서 벗어나 젊은 타겟을 만족시킬 수 있는 제품을 선보이고, 이에 따른 마케팅 전략을 실행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캐딜락을 접하지 못한 20대 고객층에 대한 브랜드 경험을 확대하고 소통을 위한 다양한 접점을 마련해 젊어진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전달해 나갈 것이다.

또한 캐딜락 브랜드를 깊이 있게 이해하고 시장에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딜러쉽 발굴을 지속하고, 딜러 및 테크니션들이 더 나은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관련 트레이닝 프로그램을 강화해 나갈 것이다. 이외에도 지난 13일 오픈한 분당•판교전시장을 시작으로 더 많은 신규 전시장을 확보하고 송파하남서비스센터(1분기), 강서서비스센터(2분기), 용인수원서비스센터(4분기) 등 주요 거점 서비스센터를 오픈해 네트워크 확장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전체의견 7개가 있습니다.
  • 김기태PD 님 (kita****)

    안녕하세요. vouppss님. 오토뷰 김기태PD입니다. 카마로처럼 OHV 엔진을 쓰는 차들은 특유의 떨림이 있습니다. 불규칙하게 좌우로 움찔거리는 특징입니다. 이것은 엔진이 만드는 구조적 특징 중 하나입니다. 때문에 이런 특징이 있다는 것을 영상 내에서 말씀드린 것이구요. 이런 구조적 특징이 있는데, 이것을 이해한다면 구입해서 만족할 것이고, 그런 진동이 싫다면 구입하지 않아야 합니다. 하지만 카마로를 타면서 만족해 하시는 분들도 많습니다. 이미 카마로를 소유한 분들이 몇분 계시고, 지금도 이를 구매하려 하시는 예비 소비자 분들도 계십니다.

    캐딜락 CT6는 경량화에서 매우 의미있는 또한 기본 성능도 좋은 모델입니다. 말씀하신 잡소리 문제, 이는 차량에 따라 나는 경우도 있고 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정확히는 (조립)품질 이슈로 분류됩니다. 맞습니다. 그 등급의 차에서 그런 잡소리가 쉽게 나서는 안됩니다. 종합해 보면 N.V.H(소음 진동) 부분을 중시하시는 것으로 사료됩니다. 독자님의 취향이 N.V.H 쪽에 맞춰진다면... 카마로와 같은 차는 맞지 않습니다. 아울러 CT6에서 지적하신 잡소리 케이스. 저희가 테스트한 모델에서 발생하지 않을 경우 말씀드리기 어렵습니다. 다만 서비스센터가 그런 것들을 끝까지 케어하지 못했다면 그것은 캐딜락코리아와 딜러 측의 운영이 잘못된 것임에 분명합니다. 결론적으로 추구하시는 취향과 맞지 않는 차들이었던 것 같습니다. 또한 독자님 한분한분의 취향을 알기 어렵고, 직접 만날 수 없기에 차량 구입 Q&A 등의 게시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Q&A 게시판으로 개별 질문 주시는 경우엔 영상 시승기에 포함되지 못한 내용에 대해서도 답을 드리고 있습니다.

    2020-01-28 오후 03:34
  • sean33 님 (voup****)

    김기태 기자 테스트 영상보고 차 구매하면 졸망입니다.
    저는 가성비 운운해서 18년 카마로 샀다가 폭망했습니다.
    시동을 걸면 차가 말 탄 듯이 덜덜 떨어여.
    엔진에 특성이랍니다. ohv트위캠 방식 즉, 할리와 같은 스퇄엔진이랍니다.
    장점이 걍 가볍기만 한 엔진 이랍니다.
    토나올 정도로 그지 같아여. 1개월도 안되서 매도하려고 알아보니 가장 많이 주는 업자가
    3600부르더라구여ㅎ 취등록비만 거의 오백 가까이 냈는데 차값에서만 1600가량 부러지고
    틴팅이런거 제외하고 말이죠!!!
    각설하고 또 올 9월에 또 이분이 한ct6영상 보고 최신 아킥텍쳐 어쩌고 저쩌고 무게 겁나 줄이고
    했다고 해서 플래티늄 샀다가 이천삼백만 원 넘게 떡 사먹었습니다.
    이분은 절대 일반운전자들이 느끼는 직접적인 불만에 관해서는 얘기 안하시고 관심없습니다.
    잘서고 잘달리면 그냥 최고의 차라고 품평하고 구매자가 느끼는 절대적 기준관련해서는
    소소한 부분에 대해서만 지적 하십니다.
    ct6는 잡소리 오집니다. 직빨로 달릴때는 계기판 앞쪽에서 코너 돌때는 룸미러 위쪽에서 잡소리
    허벌납니다ㅎ 이급에 차에서 말이 됩니까?? 근데 미쿡거시기들은 차량 잡소리에 별 신경쓰지
    않는 문화가 있다고 합니다. 뒤늦게 알았습니다. 심각할 정도로 장난 아닌데 말이죠. 거기다 캐딜락은 서비스센터가 엿같습니다.
    제가 알고 있기로는 판금도장 다 되는 곳도 없는 걸로 알고 있고 거기다 서초전시장과 서비스센터가
    망하면서 문을 닫아 더라구여. 올 11월 인가 어쨌든여. 이분이 하는 영상 보고 대충 차 사시면 완전 망합니다.
    정말 중요한 얘기는 브리핑 절대 안해여.
    그나마 대안은 B급 싼마이 노사장이 하는 리뷰는 하체를 띄워서 까기 때문에
    오히려 도움이 되는거 같습니다.

    2020-01-22 오전 12:14
    • allim 님 (dirt****)

      저도 카마로 영상을 보고 마음을 굳히고 차를 산 사람입니다. 그 이전에는 ATS를 자문을 구해서 샀었구요. 댓글 다시는 분의 속상한 마음은 이해하겠지만, 차를 사시는분이 어떤 한 리뷰어의 의견만 수렴하시고 수천만원짜리 차를 산다는 자체가 전 이해가 안 가네요. 여기 리뷰는 잘달리고 잘 서는 차를 우선시 하는걸 모를 정도면서 오토뷰라는 리뷰만 믿고 차를 샀다면 본인에게 더 큰 책임이 있어 보입니다. 또, 어줍짢은 노사장 리뷰를 추천하시니 아쉬운 마음이 무지 크네요. 여기 말고도 좋은 리뷰 많으니 여러 리뷰를 보시면서 좀더 신중하게 판단하셨으면 합니다 그럼 이런 서운한 마음들 일 없이 좋은 차 구매하실수 있으실 겁니다.

      2020-01-22 오후 08:00
    • sean33 님 (voup****)

      수천만 원짜리 차를 사건 수억짜리 차를 사건 자신이 한 선택에 대해 누굴 탓 하겠습니까????
      당신 난독증 있나여??? 아니면 정박아? 그것도 아니면 오지랖이 겁나 넓어서 참견질 하거나
      싸가지가 엄서서 지적질 하시는 건가여???
      ㅎ팩트체크 한 겁니다. 현재도 차가 넉대에여. 그이상은 안늘려여. 이래저래 세차부터 메인터넌스 관련해서
      신경쓸게 많다 보니까여. 근데 내가 손해본거 돈물어 달라고 했습니까???
      나처럼 김기태기자분 리뷰나 칼럼이 좋아서 묻지마 신뢰하는 사람들이 있기에 노파심에서 산파역할을
      자처해 쓴 글일 뿐입니다. 근데 자본주의 사회에서 돈이 예의고 처세고 목숨과도 관련있습니다.
      이해할지 모르겠지만 의에 분에 입각해서 토로한 겁니다.
      노사장 깔 정도로 전문가도 아닌 당신같은 어쭙잖은 사람한테 댓글 태클 당하려는 목적이나 의도로
      쓴 글이 아니고 나처럼 차바보 많을 거라 여겨서 나같은 입장에 분들한테 공지한 글입니다.
      건방지게 댓글 달지 마시고 본인이나 잘 하세여!!!!!

      2020-01-22 오후 10:42
    • allim 님 (dirt****)

      하하 고 인간 말 못되게 하네.. 알아듣지도 못하는 사람한테 내가 괜한 시간 낭비했네.. 많이 속상하세요 ^^

      2020-01-23 오전 02:47
  • 뉘르 님 (dyna****)

    V와 블랙 윙 트림도 빨리 출시해 주길..

    2020-01-21 오후 09:42
  • 원양 님 (fox9****)

    올 한해 기대가 많습니다. 그리고 슈퍼크루즈도 적용을 해줬으면 하는 바램이....

    2020-01-21 오후 04:01

ㆍ상업광고, 인신공격, 비방, 욕설, 음담패설 등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ㆍ최대 500자까지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영상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