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프리뷰

프리뷰

아우디, 새로운 SUV 쿠페 e-트론 스포트백 공개

아우디가 e-트론 라인업의 두 번째 모델을 선보이며 전동화 전략에 박차를 가한다.

더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은 SUV 쿠페 모델로, 최대 300 kW의 출력을 내며 한번 충전으로 최대 446 km(WLTP 기준) 주행이 가능하다. 더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은 유럽에서 2020년 봄에 출시 예정이다.


더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의 전장은 4,901mm, 전폭은 1,935 mm, 전고는 1,616mm로, SUV의 넓은 공간과 4도어 쿠페의 디자인, 전기차의 특징을 갖추고 있다. 루프 라인은 전형적인 쿠페의 모습으로, 볼륨감 있는 차체를 따라 뒤쪽으로 납작하게 이어지다가 D 필러로 가파르게 연결된다. 뒷좌석 측면 윈도우의 아랫부분이 뒤로 살짝 들려 있는 스포트백의 전형적인 특징도 보인다.


더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은 팔각형 싱글 프레임, 볼륨감 있는 휠 상단, 잘 다듬어진 차량의 후면 등 최신 아우디 아이덴티티가 적용되었다. 뿐만 아니라, 수평바로 이루어진 플래티넘 그레이 싱글이 아우디의 순수 전기차 디자인을 완성한다.


헤드라이트의 라이트 스트립이 LED 라이트들을 서로 연결해준다. 블랙 인레이는 더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의 배터리가 위치한 곳에 적용되었다. 아우디 순수 전기차의 시그니처 디자인은 차량 후면의 널찍한 디퓨저에도 인용되어 배기 파이프가 없음을 강조한다.


더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에는 S 라인 사이드 미러와 가상 사이드 미러가 장착되어 항력 계수가 다른 아우디 e-트론 모델에 비해 월등한 0.25에 불과하다. 이는 차체가 쿠페 스타일이라 차 뒤쪽의 항력이 낮은 데서 주로 기인한다. 스포트백의 높게 위치한 분리 엣지가 공기 소용돌이를 극소화해 연비를 낮추는데도 도움을 준다. 전방 브레이크 냉각을 위한 채널이 달린 조절이 가능한 공기 흡입구, 휠, 고전압 배터리 보호를 위한 알루미늄 판, 라이닝된 차체 하부 역시 공기역학적으로 디자인되었다.

이러한 공기역학적인 차체 덕분에 더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은 WLTP 기준 한번의 충전으로 e-트론보다 약 10 km가 길어진 최대 446 km를 달릴 수 있다.


더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 55 콰트로 각 액슬에는 전력 전자 장치들로 부터의 3상 교류가 유입되는 비동기 전기 모터가 장착되어 있다. 최고출력 265 kW, 최대토크 561 Nm을 발산하는 두 대의 전기 모터는 무배출 무소음으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 km까지 6.6초 만에 도달해, 최고 속도 200 km/h까지 올라간다.


기어를 D에서 S로 바꾸고 가속 페달을 끝까지 밟으면 더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 55 콰트로는 부스트 모드를 사용하여 6초 동안 최고 출력 300kW, 최대토크 664Nm를 낼 수 있다. 이 경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 km 가속에는 5.7초가 소요된다. 단일한 기어 범위를 가지는 2단 유성 기어박스가 토크를 전기 모터를 통해 액슬로 동력을 전달한다.

운전자는 엄지와 검지 손가락으로 조작할 수 있는 스위치로 기어를 선택할 수 있으며, 스위치 레버는 운전자가 편안하게 조작할 수 있도록 중앙 터널 위 낮은 곳에 위치해 있다.


장거리 주행을 위해, 더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 55 콰트로는 최대 150 kW의 고속 충전소에서 직류(DC) 충전이 가능하다. 배터리가 80%에 도달하는데는 30분도 채 걸리지 않는다. 최대 120 kW 전압에서 충전할 수 있으며 충전시간은 동일하다.


휠베이스 2,928 mm의 더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은 탑승자 5명과 짐이 들어갈 수 있을 정도의 넉넉한 공간을 제공한다. 뒷좌석 헤드룸이 아우디 e-트론보다 20 mm 낮을 뿐이다. 뒷좌석 발 밑 공간은 거의 평평하다. 자동차 툴 킷과 충전 케이블을 보관하는 트렁크 아래 적재 공간 60리터를 포함해, 총 적재 용량은 615리터에 달하며, 뒷좌석을 접으면 적재 공간은 1,655리터로 늘어난다.


트렁크 문은 전동으로 열리고 닫히며, 발 움직임 인식 개폐 장치를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두 개의 터치 디스플레이가 장착된 계기판은 운전석 쪽으로 약간 기울어져 인체공학적으로 디자인됐다. 디스플레이가 비활성화되면 상단 부분이 대형 글로스 블랙 서라운드와 어우러져 눈에 잘 띄지 않는다. 중앙 터널 콘솔의 개방형 사이드 월은 화사한 실내 느낌을 강조해준다.


아우디의 모든 대형 모델과 마찬가지로, 더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에도 2대의 디스플레이가 달린 MMI 터치 응답 시스템이 장착되었다. 손가락으로 기능을 활성화하면 촉각 및 음향으로 확인을 할 수 있다.


상단의 12.1인치 터치 스크린은 인포테인먼트, 통화, 내비게이션, e-트론 설정을 제어하는데 사용되며, 하단의 8.6인치 디스플레이는 문자를 입력하고 편의사양과 냉난방 시스템을 조절하는데 사용된다.

더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의 표준 장비에는12.3인치 아우디 버추얼 콕핏도 포함된다. 1,920 x 720 픽셀의 초고해상도의 선명한 디스플레이는 스티어링 휠에 있는 ‘View’ 버튼을 사용해 두 화면을 전환할 수 있다.

<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1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 Van (barn99)

    오우 이제는 프리미엄 3사의 쿠페형 SUV 스타일링이 거의 유사한 형태로 흘러가는 듯 합니다. 다른 회사 끼리는 앞에 붙은 로고를 봐야 하고, 같은 회사끼리는 뒷면 이름 붙은 걸 봐야 확인될 것 같습니다. 트랜드도 좋고, 패밀리 룩도 좋지만.... 많은 제조사들이 합종연횡 하는 것으로 모자라 너무 많은 차종들이 디자인까지 같은 결을 향해 달려가는 느낌입니다. 프랑스 몇몇 회사와 영국, 이탈리아의 고급 브랜드 외에는 차량 옆모습에서 앞집 아저씨의 얼굴이 보인달까요. ^^ 아직 아파트에 전기차 충전소가 5개 밖에 없는 현실에 전기 자동차는 아직 먼꿈이지만 그래도 매연 냄새와 미세먼지 없는 자동차로 맘껏 떠날 수 있는 시기가 빨리 다가오길 바래 봅니다. ^^

    2019-11-21 오후 04:32 의견에 댓글달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프리뷰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