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신차뉴스

신차뉴스

쌍용, 코란도 가솔린 모델 출시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예병태; www.smotor.com)가 코란도 터보 가솔린 모델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와 고객 인도를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최고 출력 170마력, 최대 토크 28.6kg·m의 1.5ℓ 터보 가솔린 엔진(e-XGDi150T)은 저공해 3종 자동차 인증을 획득했다. 해당 인증을 받은 코란도 가솔린은 혼잡통행료와 공영∙공항 주차장 이용료 50~60% 감면 혜택 등을 누릴 수 있다.


코란도는 디럭스급 유모차를 실을 수 있는 동급 최대 551ℓ(VDA213 기준) 적재공간, 동급 최장 앞뒤좌석 간격으로 여유로운 실내공간을 갖췄다.

국내 최초 15W 고성능 무선 충전패드가 적용되었다. 5~10W 규격인 경쟁모델보다 2배 이상 빠르게 충전(휴대폰 사양에 따라 상이)할 수 있고, 독립 사양으로 운영하여 불필요한 사양이 포함된 패키지 옵션을 선택하지 않아도 된다.

주력 모델인 C5 트림부터 LED 포그램프가 기본 적용되었고, 프라임 이상 모델은 사각지대 감지(BSD), 후측방 접근 충돌방지 보조(RCTAi)와 탑승객 하차 보조(EAF) 등으로 구성된 첨단 차량제어기술 딥컨트롤패키지Ⅰ이 기본 적용되었다.


C5 플러스 모델 이상을 선택할 경우 동승석 통풍시트는 물론 동급 최고 사양인 4-way 럼버서포트가 적용된 운전석 전동시트가 기본 적용된다.

충돌 직전 탑승객의 신체를 잡아 주었다가 필요 시 순간적으로 압박을 해제시켜 상해를 예방하는 안전 벨트 시스템이 1열은 물론 동급 유일 2열에도 적용되며, 운전석 무릎에어백을 포함하는 7에어백을 갖췄다.

고속도로는 물론 일반 국도에서도 동작하는 인텔리전트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IACC)을 비롯해 다양한 주행정보를 그래픽으로 표현해 주는 디지털 인터페이스 블레이즈 콕핏(Blaze Cockpit)도 있다.


판매가격은 트림에 따라 다음과 같다.

- C3 : 2,256만 원
- C5 : 2,350만 원
- C5 프라임 : 2,435만 원
- C5 플러스 : 2,570만 원
- C7 : 2,755만 원

출시를 기념해 월말까지 구매 고객에게 [아이나비 블랙박스+칼트윈 프리미엄 틴팅] 스페셜 기프트 패키지를 증정한다.

<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관련기사sponsored by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4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 돌팔이아니다 (wy2430)

    참 좋은 생각입니다. 진작에 다양한 엔진을 생각하시지 늦은 감이 있네요, 또 다른 엔진은 없나요??

    2019-08-15 오전 11:33 의견에 댓글달기
  • 좋다 (goodcar7)

    쌍용의 1.5 가솔린 터보 엔진이 매우 궁금하네요

    2019-08-13 오후 04:46 의견에 댓글달기
  • dern (dern)

    개인적으로 쌍용에서도 경차를 하나 만들어줘서 이참에 라인업을 더욱 다졌으면 하는 바램이 있네요.ㅎ

    2019-08-13 오후 03:08 의견에 댓글달기
    • 풍각 (halu426)

      돈 안되서 기아도 동희오토에 위탁 생산하는 경차시장인데 쌍용이 그럴 여유가 있을거라 생각되진 않네요. suv 소프트탑과 쿠페헝 suv를 만들어본 디자인 경험을 살려 뭔가 신선한 차량을 뽑아주길 바라봅니다.

      2019-08-13 오후 04:17 의견에 댓글달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신차뉴스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