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신차뉴스

신차뉴스

지프, 2019년식 그랜드 체로키 써밋 3.6 가솔린 출시

지프(Jeep)가 그랜드 체로키의 기존 라인업을 확장해 2019년식 써밋 3.6 가솔린 (Summit 3.6 Gasoline) 모델을 선보인다.

이번에 출시한 2019년식 그랜드 체로키 써밋 3.6 가솔린은 그랜드 체로키 가솔린 모델 중 최상위 트림이다.

LED 전방 안개등 및 테일 램프 등‘LED 패키지’, ‘커맨드뷰 듀얼 패널 파노라마 선루프,’ ‘틴티드 윈드실드/프론트 도어 글래스’, 크롬 디자인으로 감싸진 ‘파워 폴딩 사이드 미러’ 등이 탑재됐다.

실내는 ‘7인치 멀티-뷰 디스플레이’, 2열의 ’60:40 폴딩 시트’로 최대 1,690ℓ까지 실을 수 있는 화물칸, ‘유커넥트(Uconnect) 멀티미디어 시스템’, ‘앞/뒤 열선 가죽 시트’, ‘앞좌석 통풍 시트’ 등의 편의 장비가 마련됐다.

주행 보조 및 안전 사양은 아래와 같다.

- 파크센스(ParkSense®) 전후방 센서 및 평행/직각 자동 주차 보조 시스템
- 풀-스피드 전방 추돌 경고 플러스 시스템
- 차선이탈 방지 경고 플러스 시스템
-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제동 보조 시스템 적용)


그랜드 체로키 써밋 3.6 가솔린 모델에는 8단 자동변속기를 지원하는 V6 가솔린 엔진이 장착되어 최고 출력 286 ps / 6,350 rpm와 최대 토크 35.4 kg∙m / 4,000 rpm의 성능을 자랑한다.

또한, 지프만의 ‘셀렉-터레인 (Selec-Terrain™) 지형 설정 시스템’이 포함되어 오토, 스노우, 샌드, 머드, 락 모드를 다이얼 조작으로 설정해 지형에 맞는 운행 성능을 발휘한다.

‘쿼드라-트랙 II (Quadra-Trac® II) 4WD 시스템’ 및 ‘쿼드라-리프트 (Quadra-Lift®) 에어 서스펜션 시스템’까지 탑재된다.

그밖에 눈의 뛰는 사양은 다음과 같다.

- 이중 접합 선스크린 리어 글래스
- 20인치 폴리시드 알로이 휠
- 일루미네이트 도어 실
- 스티어링 휠 패들 쉬프터
- 하만 카돈(harman/kardon) 멀티채널 서라운드 사운드 프로세서
- 나투라-플러스(Natura-Plus) 프리미엄 가죽/오픈 포어 우드 트림
- 디나미카(Dinamica) 프리미엄 스웨이드 헤드 라이너

2019년식 그랜드 체로키 써밋 3.6 모델의 판매 가격은 7,340만 원이다.

국내에선 리미티드 3.6, 오버랜드 3.6, 써밋 3.6 가솔린 모델과 오버랜드 3.0, 써밋 3.0 디젤 모델, 총 5개 트림의 그랜드 체로키를 판매하고 있다.

FCA 코리아의 파블로 로쏘 사장은 “지속적인 인기와 성원에 힘입어 플래그십 대형 SUV 그랜드 체로키 가솔린 라인업에 최상위 트림인 써밋 3.6을 추가로 선보이게 됐다”며 “프리미엄 SUV의 시작인 그랜드 체로키와 함께 차별화된 정통성과 진정한 아메리칸 럭셔리를 경험 해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2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 zimcool (zimcool)

    써밋모델은 잘 안팔려서 아예 들여오지도 않던 트림인데.. 그랜드 체로키는 정말 사골모델중의 사골이다. 곧 풀체인지를 앞두고는 있다던데..

    2019-07-09 오전 10:11 의견에 댓글달기
  • 좋다 (goodcar7)

    프로모션 할인 강하게 해야겠네

    2019-07-05 오후 04:24 의견에 댓글달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신차뉴스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