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프리뷰

프리뷰

페라리,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F90 스트라달레 공개

페라리가 브랜드 역사상 최초로 양산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SF90 스트라달레(Stradale)를 공개하였다.

페라리 레이싱팀 스쿠데리아 페라리(Scuderia Ferrari)의 창립 90주년의 의미를 담은 모델명은 페라리의 트랙 전용 차량과 일반도로용 차량 사이에 존재해왔던 연결성을 나타낸다.


SF90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8기통 모델 역사상 가장 강력한 최고 출력 780마력의 90° V8 터보 엔진과, 220마력의 전기모터가 결합되어 있다. 차량에 탑재된 전기모터는 총 3개로, 첫번째 전기모터는 F1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된 MGUK(Motor Generator Unit, Kinetic)가 엔진과 리어 액슬에 위치한 신형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 사이에, 다른 두 개는 프론트 액슬에 위치한다. 운전자가 4개의 파워 유닛 모드 중 하나를 선택하기만 하면 제어 로직이 8기통 엔진과 전기모터, 배터리 사이의 동력 흐름을 관리하면서 나머지 요소들을 제어한다.


SF90 스트라달레가 가진 또 하나의 의미는 페라리 최초의 사륜구동 스포츠카라는 점이다. 사륜구동 시스템을 통해 SF90 스트라달레는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에 의해 생성된 동력을 극대화 해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도달하는데 단 2.5초, 정지 상태에서 200km/h까지는 단 6.7초면 도달한다.


페라리 엔지니어들은 RAC-e(전자식 코너링 제어 장치)로도 불리는 전자식 프론트 액슬을 도입해 동적 제어(dynamic control)의 스펙트럼을 더욱 확대했다. 두 개의 전기모터는 추진력 제공에서뿐만 아니라 두 휠에 전달되는 토크 또한 각각 독립적으로 제어함으로써 토크 벡터링의 컨셉을 더욱 확장했다. 차량의 동적 제어 시스템과 통합된 RAC-e의 토크 분배를 통해, 고속 주행에서도 안전한 주행이 이루어진다고 한다.


페라리는 전체적인 중량, 강성 및 무게 중심 측면에서 최고의 성능을 구현하기 위해 SF90 스트라달레의 섀시와 차체(bodyshell)를 모두 카본파이버 등의 다중 소재 기술을 사용하여 새로 제작했다.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는 360 모데나(1999)에 장착된 미드 리어 베를리네타의 비율을 새롭게 구성하고, 최근의 페라리 슈퍼카 모델로부터 영감을 받아 적용된 새로운 스타일을 만들어냈다.


트랙에서부터 탄생한 “눈은 도로에, 손은 스티어링 휠에(eyes on the road, hands on the wheel)”라는 철학은 인테리어 측면에서 인체 공학 및 스타일링에 큰 영향을 미쳤다. 그 결과, 이전과는 다른 HMI(Human Machine Interface) 및 인테리어 레이아웃 컨셉이 적용되었다.

또 운전자가 엄지손가락만으로 차량의 모든 장치를 제어할 수 있는 터치패드와 햅틱 버튼들이 장착된 스티어링 휠이 적용된다. 중앙 계기판의 디지털화와 더불어 스티어링 휠에 장착된 컨트롤을 사용, 구성 및 제어가 가능한 16인치 커브 HD 스크린이 최초로 탑재되어 운전자의 편의를 높였다.

중앙 터널은 인체공학 기능을 개선하면서도 과거 페라리의 다양한 형태를 담아냈다. 자동 기어박스 제어 장치는 페라리의 전설적인 수동 기어 쉬프트 게이트를 참고한 그릴 스타일을 적용한 것과 같이, 과거와 현재를 조화롭게 디자인 되었다.


SF90 스트라달레에는 키리스(keyless) 기술이 적용된 새로운 스마트키가 도입되었다. 이 스마트키는 앞으로 제작될 신차 라인업에도 도입될 예정이며, 모델명에 맞게 각각 이름이 붙여질 예정이다. 또한, 직사각 형태의 기존 ‘도약하는 말(Prancing Horse)’ 배지 외에 우아한 메탈 버전의 스쿠데리아 페라리 로고도 선택 가능하다.


SF90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역사상 최초로 스탠다드 모델과 업그레이드된 스포츠 모델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아세토 피오라노(Assetto Fiorano)로 명명된 스포츠 모델은 멀티매틱 쇽 옵져버(Multimatic shock absorber)와 카본 파이버(도어 패널, 하부차체), 티타늄(스프링 및 전체 배기 라인)과 같은 고성능 재료를 적용해 무게를 30kg가량 줄였다. 또한 아세토 피오라노는 트랙에서의 퍼포먼스 성능을 향상하기 위해 설계된 ‘미쉐린 파일럿 스포츠 컵 2 타이어(Michelin Pilot Sport Cup2)’를 장착한다.

<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3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 pwrsks (pwrsks)

    페라리의 과거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슈퍼카 헤리지티를 잘 승계한 디자인입니다. 보자마자 F50이 생각나는거보니.. 페라리는 페라리네요.

    2019-05-31 오전 01:27 의견에 댓글달기
  • 은빛유니콘 (guyver)

    페라리 최초의 4륜 구동은 페라리FF 아닌지요?

    2019-05-30 오후 05:23 의견에 댓글달기
    • 섭쿤 (seobkhun)

      "페라리 최초의 사륜구동 스포츠카"라고 되어있네요. 미드쉽 8기통 스포츠카 중에서 최초라고 하는듯 합니다. FF는 프론트엔진에 스포츠카는 아니니..

      2019-05-31 오전 09:28 의견에 댓글달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프리뷰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