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월드뉴스

월드뉴스

포르쉐, 신형 911에 탑재한 웻(WET, 젖은노면) 모드 공개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8세대 신형 911을 통해 젖은 노면에서도 안전한 주행을 지원하는 포르쉐 웻 모드(Porsche Wet Mode)를 공개했다.

신형 911 전용의 포르쉐 웻 모드는 세계 최초로 도로 위 습도를 감지하는 시스템으로 젖은 도로 위에서 안정적인 핸들링을 지원한다. 또한, 도로의 습도 상태 감지는 물론, 젖은 노면 위 주행 안정성을 높이는 차량 설정 기능까지 제공한다.

포르쉐 911 개발 책임자 아우구스트 아흐라이트너(August Achleitner)는 “웻 모드는 젖은 노면 위 안전한 주행을 위해 개발된 첨단 보조 시스템”이라며, “엔진 출력이나 최대 속도를 제한하지는 않기 때문에 과속 주행을 위한 보험으로 사용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설명했다.


포르쉐 웻 모드는 젖은 도로를 자동으로 감지해 운전자에게 빗길 미끄러짐 위험을 경고할 수 있다. 프런트 휠 하우징의 음향 센서가 흩뿌려지는 물보라를 감지하는 웻 모드는 도로 상태와는 상관없이 윈드스크린 위의 물방울에만 시각적으로 반응하는 와이퍼 레인 센서의 작동법과는 다르다. 이를 통해 소나기가 지나간 이후 도로에 여전히 물이 남아있는 경우에도 웻 모드가 작동된다.

시스템이 젖은 도로를 감지하면, 포르쉐 스태빌리티 매니지먼트(PSM) 및 포르쉐 트랙션 매니지먼트(PTM) 시스템의 응답이 사전 조정된다. 두 시스템은 이전 보다 빠르고 민감하게 작동된다. 또한, 타코미터 오른쪽의 디스플레이에 경고가 표시되며, 이를 통해 운전자에게 노면 상태를 알려주고 수동으로 웻 모드를 전환할 것을 권장한다. 해당 기능은 센터 콘솔 위 새로운 버튼 패드 또는 옵션 사양의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를 이용하는 경우 스티어링 휠의 모드 스위치를 통해 작동 가능하다.


웻 드라이빙 모드 활성화 시, 포르쉐 스태빌리티 매니지먼트(PSM), 포르쉐 트랙션 매니지먼트(PTM), 에어로다이내믹, 옵션 사양의 포르쉐 토크 벡터링(PTV) 플러스 및 구동 장치의 응답 특성이 조정된다. 90 km/h부터 가변 리어 스포일러가 퍼포먼스 포지션으로 확장되고, 쿨링 에어 플랩이 열리며, PSM 오프(PSM Off) 기능 또는 스포츠(Sport) 모드는 비활성화된다. 사륜 구동 911 카레라 4S는 노멀 모드에 비해 더 많은 구동력을 프런트 액슬로 전달한다.


신형 911의 웻 모드는 갑작스러운 방향 전환이나, 즉각적으로 동력이 필요한 경우 그리고 마찰 계수가 다른 도로 표면의 변화에서 효과를 발휘한다. 비에 젖은 도로 뿐 아니라 눈 덮인 도로에서도 웻 모드를 수동으로 활성화할 수 있다.

911 카레라 S 와 911 카레라 4S의 부가세 및 국가 별 특별 사양을 포함한 독일 시장 판매 가격은 각각 120,125 유로, 127,979유로부터 시작한다. 카브리올레 모델의 경우에는 각각 134,405유로, 142,259유로 부터다. 포르쉐 웻 모드는 모든 모델에 기본 사양으로 제공된다.

모든 제원 및 옵션 정보는 국가 별 상이하며 국내 출시 일정 및 가격 정보는 미정이다.

<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월드뉴스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