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월드뉴스

월드뉴스

현대 기아, 증강현실 HUD 공개... 2020년 양산 예정

현대·기아차와 스위스 기업 웨이레이(Wayray)가 세계 최초로 제네시스 G80에 홀로그램 증강현실(AR : Augmented Reality) 내비게이션을 탑재하고 CES 2019에서 공개했다.

웨이레이는 홀로그램 증강현실 전문 업체로, 현대차는 지난 9월 이 기업의 미래 성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해 전략 투자한 바 있다.

이보다 앞서 현대·기아차는 지난 2017년부터 홀로그램 기술을 차량에 적용하는 선행연구를 추진해 왔으며, 그 해 8월부터는 웨이레이 측과 협력관계를 맺고 관련 부품의 설계, 개발을 진행했다.

이후 양사는 양산차에 홀로그램 증강현실 내비 기술을 적용, 기술 안정성을 검증하고 최적화하는 작업을 지속해 왔다.

G80에 탑재된 홀로그램 증강현실 기술은 길안내, 목적지점 표시, 현재 속도 등 기본적인 내비게이션 기능 외에도 차선이탈 경고, 앞차 충돌위험 경고 등 ADAS 기능들도 포함된다.

홀로그램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의 가장 큰 장점은 운전자의 시야각에 맞춰 실도로 위에 입체 영상이 보여짐으로써 보다 정확한 운행 정보를 전달하는데 있다.

운전자는 3D 안경을 착용하지 않고도 생생한 홀로그램 영상을 즐길 수 있으며, 증강현실 기술을 통해 차량 속도에 맞춰 이동 방향을 안내 받을 수 있다.

게다가 전면 유리창에 도로정보가 표시돼 운전자가 전방만 주시하면서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게 해준다.

또 기존 HUD는 차량 데쉬보드 위에 설치된 LCD 화면을 통해 반사된 영상을 간접적으로 보여 주는 반면, 차량용 홀로그램은 영상용 레이저를 전면 유리에 직접 투영하기 때문에 화면 유리창 전체에 영상을 표시할 수 있을 정도로 크기에 대한 제약이 거의 없다.


이번에 제네시스 G80에 적용된 홀로그램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기술은 전면 유리에 가로 310mm, 세로 130mm 크기로 투영되지만, 실제 운전자 눈에는 가로 3150mm, 세로 1310mm로 보이게 된다.

이번 협업은 웨이레이의 홀로그램 증강현실 시스템이 기존 양산차에 탑재될 수 있는 가능성을 입증하는 차원에서 진행됐다.


현대·기아차는 웨이레이의 부품이 차량에 적용될 수 있도록 전면 유리창 설계 조건에 맞게 홀로그램 HUD 표시 시스템을 새롭게 설계했으며, 홀로그램 영상이 운전자의 시야에 최적화돼 표시될 수 있도록 기술 개발을 진행했다.

양사는 우리나라에서 장시간 실도로 테스트를 진행하면서 시스템 오류 없이 홀로그램 증강현실 기술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지속 검증했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사람 및 사물, 버스나 자전거 전용도로, 건널목 등 홀로그램 증강현실로 표시할 수 있는 영역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후측방 경고시스템, 고속도로주행보조(HDA) 등 고도화된 ADAS 기능들도 추가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V2X(Vehicle to Everything)와 커넥티비티 기능을 접목시켜 신호등, 주변 차량 정보뿐 아니라 도로정보, 주변정보, 날씨 등 유용한 정보들을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것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2020년 이후 웨이레이와 협업해 개발한 홀로그램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양산차에 탑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8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 푸코 (jg1478)

    5년전에 이미 아이나비에서 나온건데 신기술인것처럼.....

    2019-01-09 오후 02:47 의견에 댓글달기
    • 별이 (honest0622)

      님 주장대로면 화면에 띄우는 증강현실 기술은 10여년전에도 스마트폰이 보급됐을때도 이미 있던 기술이죠. 이게 아이나비의 HUD기능이 있는 증강현실을 화면에 띄우는 네비게이션이구요. 증강현실 HUD가 아니라요. 증강현실 HUD는 기사내용을 보면 사람의 눈을 인식해서 유리창에 현실과 이질감없이 3D 홀로그램 영상을 투영한다는게 핵심기술인것 같은데, 이게 같은 기술이라니 참.. 오해하실 분이 있을 것 같아서 몇자 적습니다.

      2019-01-10 오후 08:33 의견에 댓글달기
    • linsice (linsice)

      말이 될거를 비교하세요 제발

      2019-01-10 오후 02:23 의견에 댓글달기
    • 푸코 (jg1478)

      linsice님 (linsice) 님아..... 아이나비에서 증강현실 최초로 네비에 적용한게 2014년이고, HUD는그걸 유리창에 쏘는것뿐인데, 뭐가 말이안된다는거죠 ?!

      2019-01-10 오후 04:48 의견에 댓글달기
    • ashuaria (ashuaria)

      헛..그래요? 아이나비에 HUD제품이 나오던가요?

      2019-01-10 오전 10:46 의견에 댓글달기
    • 푸코 (jg1478)

      ashuaria님 (ashuaria)님..... 증강현실HUD 아이나비 몇년전부터 판매중이요~~~ ㅡㅡ^

      2019-01-10 오후 04:50 의견에 댓글달기
    • 사랑의도살자 (nemesisd)

      아이나비가 몇년전에 글케 쉽게 했던게 자동차 업계에서는 왜 세계최초일까요? 이렇게 구현하는게 그만큼 어렵고 힘든일이라서 그렇겠지요. 손바닥만한 컴바이너 방식이나 유리창에 그냥 반사시키는 장난감 같은거랑 저걸 비교하시다니... 글케따지면 전기차는 새로운것도 아니네요. 20년전부터 놀이 공원에서 범퍼카로 신나게 돌아다니고 있었으니..

      2019-01-11 오전 04:12 의견에 댓글달기
  • 라일라팡 (ho234par)

    기술의 발전은 놀랍네요. 그 동안 상상만 했던 것들이 이렇게 금세 현실로 다가오다니...

    2019-01-09 오전 10:52 의견에 댓글달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월드뉴스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