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프리뷰

프리뷰

포르쉐, 달리는 성능에 집중한 718 T 공개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신형 포르쉐 718 T를 새롭게 선보이며 718 라인을 확장한다.

신형 718 T는 1968년 포르쉐 911 T의 디자인을 계승한 모델이다. 4기통 수평대향 터보엔진을 장착하고 20인치 알로이 휠과 차고가 20mm까지 낮아진 PASM 스포츠 섀시를 포함한 패키지로 고성능 스포츠카의 면모를 드러낸다.

외관은 718 T의 성능을 반영한 모습이 돋보인다. 20mm 낮아진 PASM 스포츠 섀시와 결합된 고광택 티타늄 그레이 컬러의 20인치 알로이 휠이 적용된다. 회색의 사이드 미러와 차량 옆면의 “718 박스터 T”, “718 카이맨 T” 로고가 추가되기도 한다.

크롬 및 블랙 컬러 마감의 트윈 테일파이프가 중앙에 위치한 스포츠 배기 시스템은 후면 디자인을 부각시킨다. 외장 컬러는 블랙, 인디언 레드, 레이싱 옐로우, 화이트를 포함해 카라라 화이트, 딥 블랙 그리고 GT 실버 메탈릭, 라바 오렌지, 마이애미 블루 중 선택할 수 있다.


신형 718 T는 도어 패널에 위치한 블랙 컬러 손잡이와 2개 방향으로 조절할 수 있는 블랙 스포츠-텍스(Sport-Tex) 시트, 그리고 헤드레스트에 수 놓인 "718" 로고로 차별점을 두었다. 포르쉐 커뮤니케이션 매니지먼트(PCM)가 빠진 자리는 수납공간으로 대체되고,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사용하고 싶을 경우 추가 비용 없이 주문할 수 있다.

인테리어는 패딩과 가죽 커버, 모드 스위치가 장착된 360mm GT 스포츠 스티어링 휠 등 718 T만의 감성이 강조되었다. “박스터 T”, “카이맨 T” 로고가 각 차량의 블랙 컬러 계기판 다이얼을 장식한다. 계기판 패널과 중앙 콘솔의 장식 트림은 블랙 광택으로 마감되었으며, “박스터 T”와 “카이맨 T” 로고가 도어 스트립에도 적용됐다.

T 모델 최초로 2.0리터 터보 차저 엔진이 장착되며, 레드 컬러 기어와 짧아진 변속비 그리고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가 결합된다. 718 T는 7,000rpm에서 최고출력 300 마력(PS), 2,150rpm에서 최대토크 38.75kg∙m을 발휘한다.

공차 중량은 1,350kg(PDK 장착 시 1,380kg)이며, 중량 대비 마력은 4.5kg/마력(PDK 장착 시 4.6kg/마력)이다.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5.1초(PDK 장착 시 4.7초)가 소요되며, 최고속도는 275km/h에 이른다. 6단 변속기와 함께 기계식 리어 액슬 디퍼렌셜 록이 포함된 포르쉐 토크 백터링(PTV)을 제공하며, 포르쉐 듀얼 클러치 변속기(PDK)는 옵션으로 선택 가능하다.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를 기본 탑재한 718 T는 스티어링 휠의 모드 스위치를 통해 ‘노멀(Normal)’, ‘스포츠(Sport)’, ‘스포츠 플러스(Sport Plus)’ 주행 모드뿐 아니라 사용자 지정 모드도 선택 가능하다. 스포츠, 스포츠 플러스 모드는 수동 변속기의 저단 변속 시 자동 듀얼 클러치 기능을 통해 엔진 관리 시스템과 가속 페달을 더욱 스포티한 상태로 만들어준다.

또한, 스포츠 플러스 모드에서는 포르쉐 액티브 스태빌리티 매니지먼트(PASM)와 포르쉐 액티브 드라이브 트레인 마운트(PADM) 및 옵션 사양의 포르쉐 듀얼 클러치(PDK)로 핸들링이 더욱 강화되었다. 모드 중앙에 위치한 런치 컨트롤 기능과 스포츠 리스폰스 버튼은 PDK장착 시 사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718 T의 PADM 시스템인 다이내믹 기어박스 마운트 역시 차별점이다. 다이내믹 기어박스 마운트는 엔진/기어박스의 진동을 최소화시키고, 구동장치의 무게로 인해 역동적인 주행에 영향을 끼치는 움직임을 감소시킨다. 하드 앤 소프트 기어박스 마운트의 이점을 결합해, 고속 커브 등 부하가 높은 상황에서도 더욱 정밀하고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718 카이맨 T와 718 박스터 T의 독일 시장 판매 가격은 부가세 및 국가 별 특별 사양을 포함해 각각 63,047 유로, 65,070 유로부터 시작한다. 모든 제원 및 옵션 정보는 국가 별로 상이하며 국내 출시 일정 및 가격 정보는 미정이다.

<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프리뷰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