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월드뉴스

월드뉴스

스즈키, 마쯔다, 야마하도 배기가스·연비 조작

스즈키 도시히로 스즈키 사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배기가스·연비 조작 사실 관련 사과를 하고 있다.
 스즈키 도시히로 스즈키 사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배기가스·연비 조작 사실 관련 사과를 하고 있다.
일본 국토교통성이 9일 스즈키, 마쯔다, 야마하가 신차 배기가스 및 연비 데이터에 조작을 했다고 발표했다. 3사 모두 출하 직전 차량 중 일부를 대상으로 한 '임의 검사' 과정에서 계측에 실패한 경우에도 데이터가 유효하다고 조작했다.

스즈키는 2012년 6월부터 2018년 7월까지 1만 2819대 중 6401대, 마쯔다는 2014년 11월부터 2018년 7월까지 1875대 중 72대, 야마하는 2016년 1월부터 2018년 7월까지 335대 중 7대에서 데이터 조작이 발견됐다.

스즈키 도시히로 스즈키 사장은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사와 관련한 규율이 느슨했다”며 “고객과 거래처에 엄청난 물의를 일으킨 점을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앞으로 재발 방지에 힘쓰겠다”고 했다. 야마하 대변인도 “배기가스 검사에서 부적절한 행위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지난 7월 닛산과 스바루는 무자격 직원이 차량 검사를 해온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은 바 있다. 이후 국토교통성이 일본 자동차 제조 업체 23곳에 유사한 사례가 있는지 조사를 지시한 결과, 스즈키, 마쯔다, 야마하의 조작 사실이 드러나게 됐다.

한편, 토요타, 혼다, 미쓰비시 등에서는 부정행위 사례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월드뉴스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