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월드뉴스

월드뉴스

IIHS,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 아직 믿을 수 없다"

지난 몇 년간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은 여러 차종에 적용됐다. 자동 긴급 제동 시스템(automatic emergency braking system, 이하 AEB), 차선 유지 보조(lane keep assist) 등의 안전 편의 사양은 점차 다양한 차종에 확대 적용이 이루어지고 있다.

한편, 미국 고속도로 안전 보험 협회(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Safety, 이하 IIHS)의 시험 결과에 따르면 아직까지 실제 운전자를 대신할 수 없으며, 자동차 제조사별로 그 성능에 큰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IIHS는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의 성능을 시험하기 위해 2017 BMW 5시리즈, 2017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2016 테슬라 모델 S, 2018 테슬라 모델 3 그리고 2018 볼보 S90까지 총 다섯 대의 차량을 준비했다. 공통적으로 위 차량들은 IIHS의 전방 충돌 예방 시험에서 모두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먼저 통제된 테스트 트랙에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daptive cruise control systems, 이하 ACC)에 대한 시험이 이루어졌다. 약 50km/h의 속도로 ACC를 해제한 상태에서 고정된 장애물을 인식하고 AEB 기능을 통해 제동하여 충돌을 예방하는 기능에 대한 시험이 진행됐다. 결과는 테슬라만이 제때 제동을 실시하지 못해 시험에서 낙제를 받았다. 그러나 ACC 기능을 활성화한 이후 동일한 시험을 진행한 결과 모든 차량이 충돌 사고를 방지했다.


또 다른 시험은 ACC 기능이 활성화된 상태에서 전방 차량이 정지할 만큼 속도를 줄였을 때, 뒤따르던 시험차량의 대응을 살펴보는 것으로, 모든 시험 차량은 부드럽게 멈췄다. 마지막 시험은 전방 진행 차량을 따르던 중 차선을 변경, 정지 상태의 장애물을 인식하고 멈추는 시나리오였다. 이때도 역시 모든 모델이 시험을 무난히 통과했다.

또한 시험 결과 연구진들은 제조사에 따른 패턴도 발견할 수 있었다. 볼보 S90만이 비교적 제동이 늦고 강하게 작동했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차량들은 0.2-0.3g 정도로 부드러운 제동력으로 정지한 반면, 볼보는 1.1g 정도의 가속도를 기록할 정도로 제동력이 강했다.


그러나 IIHS 연구원들은 테스트 트랙 밖 도로에서는 ACC 기능의 정상작동 빈도가 현저히 낮아진다고 말한다. 모델 3를 제외한 나머지 차량들은 일반 도로에서 전방 차량을 감지하는데 있어 낮은 인식률을 기록했다.

테슬라 모델 3가 일반 도로에서 290km에 가까운 거리를 주행하던 중 차량 스스로 불필요하게 속도를 줄인 경우는 총 12번으로 나타났다. 이는 도로 위의 드리워진 그림자 또는 마주 오는 차량을 잘못 인식했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IIHS 연구원들은 ACC 시스템을 사용하더라도 운전자는 항상 차량 주행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어떠한 상황에서도 직접 제동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두 번째 시험은 차선 유지 보조 기능이다. 실제 일반 도로를 주행하며 다섯 대의 차량의 차선 유지 성능을 확인했다. 특히 연구진은 코너와 언덕에 초점을 맞췄다. 또한 선행 차량을 준비하여 시험 차량의 표지판 및 차선 인식을 일부 제한하는 역할을 했다.

각 차량마다 세 곳의 지정된 장소에서 6회씩 반복 시험을 실시했다. 각 구간의 길이는 400-600m 가량으로 구성됐으며, 각 차량들의 성적은 아래 표와 같다.


총 18회의 걸친 시험 모두에서 차선을 유지한 차량은 테슬라의 모델 3가 유일했다. 모델 S도 비슷한 결과를 냈으나, 스티어링 보정 능력에서 부족한 모습을 보였다.

코너링에서는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가 17회의 시도 중 9회에 걸쳐 차선을 유지해냈다. 5시리즈는 16회 시도 중 3회만 차선을 유지했으며, 볼보 S90은 17회 중 9회만 성공해냈다.

언덕길에서의 시험 결과 E-클래스는 18회 중 15회 차선 유지에 성공했다. 하지만 5-시리즈, 모델 S 그리고 S90은 헤매는 모습을 보였다. 5시리즈는 모든 시도에서 실패했으며, 모델 S는 18회 중 5회에 걸쳐 차선 유지에 성공했다. 볼보 S90은 16회 중 9회 성공했다.

IIHS 엔지니어들은 시험 결과 아직까지 레벨 2에 준하는 반자율 기능이 안전하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의 수준에 도달해 있지 않다며, 기능 사용 중에도 항상 도로 상황에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 오토뷰 | 전인호 기자 epsilonic@autoview.co.kr>
관련기사sponsored by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5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 satrun (satrun)

    궁금한점은 반자율주행 sw 업데이트가 이루어지는지? 아님 초기생산버전 그대로인지가 궁금하네요

    2018-08-10 오후 03:04 의견에 댓글달기
    • 전인호 (epsilonic)

      테슬라는 OTA 방식으로 업데이트를 진행해서 해당 기능을 개선한 사례가 컨슈머 리포트를 통해서 있었으니, 말씀해주신대로 IIHS 시험때 소프트웨어 버전에 따른 성능차이가 발생할 수 있겠네요. 저도 궁금해지는 부분 입니다.

      2018-08-11 오후 09:54 의견에 댓글달기
  • ashuaria (ashuaria)

    믿는다는 의미가 모호하네요... 어디까지가 믿는다는 기준인지..

    2018-08-10 오후 01:04 의견에 댓글달기
  • 일분일초 (minuetsecond)

    정말... 이런 기사는.오토뷰를 고급스럽게 만들어주는군요. 잘봤습니다.

    2018-08-09 오후 11:50 의견에 댓글달기
  • 좋다 (goodcar7)

    운전자는 기존 대로 운전을 해야죠 반자율주행 기술은 아직 멀었습니다

    2018-08-09 오후 08:19 의견에 댓글달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월드뉴스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