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프리뷰

프리뷰

맥라렌, 570S 기반 롱테일 모델 "600LT" 공개

맥라렌이 새로운 600LT를 공개했다. 맥라렌 F1 GTR 롱테일 이후 약 20년이 지나 선보인 600LT는 맥라렌 롱테일 시리즈의 4번째 모델이다.

맥라렌 675LT와 F1 GTR 롱테일을 기반으로 제작된 600LT는 프론트 스플리터와 리어 디퓨저, 고정형 리어윙이 확대 및 추가되면서 차체가 약 74mm 길어졌으며, 기반이 된 맥라렌 570S 쿠페 모델에서 부품의 약 23%가 성능 향상을 위해 업그레이드되었다.


600LT 특징은 줄어든 무게이다. 570S 쿠페 대비 DIN 중량이 약 96kg 감소하였다. 카본 파이버 모노코크 섀시를 중심으로 제작된 600LT는 카본 파이버 파트로 중량을 감소할 수 있었으며, 에어로다이내믹 성능 또한 최적화되었다. 차량 뒷부분의 상단에 위치한 배기 또한, 600LT의 무게 절감에 한몫한다.


트랙 주행을 중심으로 디자인된 인테리어는 맥라렌 P1에서 선보인 카본 파이버 레이싱 시트와 경량의 알칸타라 트림이 사용되었다. 맥라렌의 커스터마이징 팀인 MSO (McLaren Special Operation)는 더 많은 중량 절감을 원하는 고객을 위해 카본 파이버 루프와 캔트레일, 그리고 프론트 팬더 벤트를 옵션으로 제공하며, 맥라렌 세나용으로 개발된 초경량 카본 파이버 시트 또한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이 모든 옵션을 선택할 시 600LT는 1,247kg다.


LT에 적합한 성능을 제공하기 위해, 맥라렌 600LT는 3.8리터 V8 트윈터보 엔진이 탑재되었다. 최고 출력은 592마력, 최대 토크는 63.22kg.m, 톤당 무게 대비 출력은 474마력이다.

맥라렌은 600LT는 더블 위시본 서스펜션과 경량의 브레이크 시스템을 탑재했다. 600LT에 최적화되어 설계된 피렐리 P Zero Trofeo R 타이어, 더욱 빨라진 스티어링, 스로틀과 브레이크 페달의 더욱 날카로워진 반응성, 그리고 견고해진 엔진 마운트와 배기 시스템을 적용했다. 새로운 카본 파이버 차체와 대형 리어 디퓨저는 증가된 다운포스를 제공한다.


600LT 쿠페의 생산은 2018년 10월에 시작되어 약 12개월 동안 한정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600LT의 생산은 영국 워킹(Woking)에 위치한 맥라렌 프로덕션 센터 (McLaren Production Centre, MPC)에서 모두 수작업으로 제작된다.



<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1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 June5H (June5H)

    사고 싶어도 못사는 차...ㅠㅠ

    2018-07-06 오후 02:47 의견에 댓글달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프리뷰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