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프리뷰

프리뷰

여행을 위한 사치품, 롤스로이스 컬리넌

롤스로이스가 브랜드 최초의 SUV를 내놨다. 모델명은 컬리넌(Cullinan). 롤스로이스를 구매할 수 있는 소비자 중에서 조금 더 모험적이고 탐험을 즐기고 싶어하는 부류를 위해 롤스로이스가 내놓은 답이다.

시대의 흐름은 SUV로 이동하고 있고 롤스로이스 역시 이를 따라가기로 선택했다. 하지만 롤스로이스가 말하는 접근방식은 다르다. SUV 시장에서 찾을 수 없었던 무엇인가를 제공하고 싶었다는 것. 롤스로이스의 소비자들은 삶의 한계나 타협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항상 선도하는 입장의 위치에 있기 때문에 개척자이며 모험심과 대담함이 누구보다 뛰어나다. 이러한 삶을 살아가는 롤스로이스의 소비자들은 어디든지 갈 수 있는 자동차가 필요하며, 그것이 롤스로이스의 컬리넌이라는 것.


컬리넌의 디자인은 한눈에 봐도 롤스로이스임을 알 수 있다. 롤스로이스를 원하는 소비자가 생각하는 SUV의 모습을 위해 디자인이 이뤄졌다. 전면부 디자인은 사각형의 헤드라이트와 함께 판테온(Pantheon) 그릴을 중심으로 두면서 롤스로이스의 전통을 유지했다.

스테인레스 스틸로 만들어지는 그릴을 손수 연마작업을 거쳐 만들어진다. 기존까지 롤스로이스보다 더 높고 더 앞쪽으로 돌출시켜 그릴의 존재감을 높였다. 롤스로이스를 대표하는 스피릿 오브 엑시터시(Spirit of Ecstasy) 엠블럼은 그릴 최상단에서 존재감을 높인다. 범퍼 하단에 부착되는 스키드패드는 보통 플라스틱을 사용하지만 컬리넌은 금속으로 만들었다.


측면부는 초대형 SUV의 모습이다. 엔진후드를 최대한 길게 설정해 둔해 보이지 않는 실루엣을 만들었다. 헤드램프부터 리어램프까지 단번에 이어지는 라인으로 롤스로이스만의 정체성도 유지했다. 롤스로이스만의 특징인 양옆으로 열리는 코치도어 형식도 그대로이며, 안쪽에 우산도 동일하게 숨겨놨다. 휠은 22인치의 거대한 크기다.


롤스로이스 최초로 테일게이트라는 것이 후면부에 장착된다. 이름도 있다. 'The Clasp’으로 걸쇠라고 불린다. 후면 디자인은 기능적 요소만을 남기고 최소화시킨 점이 특징. 리어램프를 작게 축소시켜 후면부의 면적이 넓게 느껴지도록 했다. 범퍼는 금속 머플러와 스키드 플레이트로 꾸몄다. 버튼을 누르면 숨겨 있던 토잉바가 나타나 견인을 할 수도 있다.


인테리어 역시 롤스로이스만의 사치적인 요소가 돋보인다. 내부에 사용된 금속 장식은 모두 손수 가공된다. 센터페시아 상단을 감싼 검은색 가죽은 이탈리아 하이엔드 핸드백이 사용하는 것과 동일하다. 원목은 센터페시아 정 중앙을 중심으로 나무결까지 같은 방향으로 맞춰 제작했을 정도다. 시트에 사용되는 시트는 제단을 할 경우 가죽 질감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하나의 통 가죽을 사용해 박음질만으로 마무리했다.


뒷좌석은 3명이 탑승하거나 2명이 독립된 공간을 가질 수 있도록 2가지 구성으로 준비된다. 3인 시트 구성은 2분할 폴딩 기능을 통해 공간 확장이 가능해진다. 롤스로이스 최초의 기능이다. 트렁크 공간은 560리터이며, 뒷좌석 폴딩시 1930리터로 확장되며, 최대 2245mm 길이의 화물까지 수납 가능하다.


2인 구성의 독립 시트는 중간 공간을 활용해 위스키, 디켄터, 샴페인 등을 수납할 수 있는 음료 캐비닛이 자리한다. 시트폴딩은 지원하지 않지만 시트를 눕혀 비행기 1등석과 같은 편안함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트렁크에는 뷰잉 스위트(Viewing Suite)리는 이름의 별도 좌석도 준비된다. 버튼을 누르는 것만으로 최고급 가죽 시트 한 쌍과 칵테일 테이블이 트렁크 공간에서 솟아 올라 차량 뒤쪽을 바라볼 수 있도록 배치된다.

트렁크에는 또 다른 기능이 있다. 유리 파티션이 자리하는 것. 일반적인 SUV는 뒷좌석과 트렁크 공간이 연결돼 있지만 컬리넌은 유리 파티션을 통해 뒷좌석과 트렁크가 서로 분리된다. 트렁크는 오직 전용 공간으로 사용되는 것이며, 이 덕분에 트렁크에서 발생하는 소음을 감소시키고 실내 온도도 일정하게 유지시킬 수 있다.


각종 기능들도 현 시대 기준에 맞췄다. 계기판은 디스플레이 방식으로, 센터페시아 모니터도 터치가 가능해졌다. SUV답게 오프로드 버튼과 내리막길 정속주행장치인 HDC(Hill Descent Control), 지상고 조절이 가능한 에어서스펜션 등을 갖췄다.

이외에 나이트비전, 어라운드뷰 모니터링 시스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전방추돌경고, 후측방 경고, 차선이탈 경고 및 방지, 헤드-업 디스플레이, 와이파이 핫스팟 기능 역시 탑재됐다. 실내에서 스마트기기를 활용할 수 있도록 USB 포트도 5개를 준비했다.


컬리넌의 길이x너비x높이 5341x2164x1835mm이며, 휠베이스는 3295mm다. 공차중량은 2660kg. 롤스로이스는 컬리넌을 위해 알루미늄으로 제작한 럭셔리 아키텍처(Luxury Architecture)를 도입했다. 차체 강성 향상은 물론 승차감 개선이 이뤄진 이 플랫폼은 향후 롤스로이스만을 위해 독자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엔진은 12기통 6.75리터 트윈터보 사양이다. 5000rpm에서 571마력을 발휘하고 1600rpm에서 86.7kg.m의 최대토크가 발휘된다. 3톤에 가까운 무게를 이동시키기 위해 저회전 영역 토크 발휘에 집중한 결과다. 최고속도는 250km/h에서 제한이 이뤄진다.


빨리 달리는 것보다 편안하게 달리기 위해 서스펜션 성능 개선에 집중했다. 온로드는 물론 오프로드까지 대응하기 위함이다. 롤스로이스가 사용하는 Magic Carpet Ride 에어 서스펜션은 오프로드 대응을 위해 에어 서스펜션의 용량을 늘리고 서스펜션의 성격도 다시 튜닝했다. 운전자가 타거나 내리면 지상고는 40mm가 내려가고 다시 탑승하면 원래 지상고로 되돌아가간다.

전륜 더블위시본, 후륜 5링크 방식의 에어 서스펜션은 휠 속도, 스티어링 조향, 전방 카메라의 정보까지 취합해 1초에 수백만회의 계산을 통해 최고의 승차감을 만들어내는데 집중한다. 만약 움푹 파인 부분을 지나가 한쪽 바퀴가 닿지 않는다면 자동으로 해당 바퀴만 내려 바퀴로 동력을 전달할 수 있도록 움직이기도 한다.

하나의 인생, 많은 라이프스타일을 누릴 수 있는 것을 목표로 하는 롤스로이스의 컬리넌은 325000달러(약 3억 4750만원)부터 시작한다.






<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6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 푸코 (jg1478)

    역대급으로 못생겼네요.

    2018-05-12 오전 01:46 의견에 댓글달기
  • 좋다 (goodcar7)

    럭셔리 SUV 군요 컬리넌도 잘팔리면 페라리도 SUV 만들 생각이 슬슬 생길려나요? ㅎㅎㅎㅎㅎㅎ

    2018-05-12 오전 01:23 의견에 댓글달기
  • 스눕독 (snoopdog)

    집 팔아서 사려고했는데 예상 가격을 보니 집팔아도 못사네요 ㅋ 8억 정도 예상한다는데

    2018-05-11 오후 08:19 의견에 댓글달기
    • ashuaria (ashuaria)

      3억5천부터 시작이라는데요...빨리 사세요...

      2018-05-15 오전 08:10 의견에 댓글달기
  • charly86 (charly86)

    신형 팬텀은 참 멋지게 나왔던데. 아무리 롤스로이스라도 SUV는 처음인지라 외부 디자인 측면에서는 롤스로이스의 가치만큼 와닿지는 않네요. 물론 못사겠지만.. ㅋ

    2018-05-11 오후 07:26 의견에 댓글달기
  • 스누피 (myhrto4)

    뭐 그렇게 예뻐보이지는 않네요. 중후한 맛도 없고.. 어색해서 그런가.. 아, 물론 전 안살겁니다.

    2018-05-11 오후 04:58 의견에 댓글달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프리뷰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