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신차뉴스

신차뉴스

현대, 소형 SUV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 공개

현대자동차㈜가 12일(목)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코엑스에서 열린 ‘EV 트렌드 코리아 2018(EV TREND KOREA 2018)’ 에서 국내영업본부장 이광국 부사장 및 회사 관계자와 기자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나 일렉트릭 신차발표회를 가졌다.

현대차의 소형 SUV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은 완전 충전 기준 1회 충전 주행 가능거리 406km를 최종 인증 받아 예약판매 당시 밝힌 390km를 넘어섰으며, 한 번 충전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편도 운행이 가능한 주행거리를 갖추게 됐다. (※ 64kWh 배터리 기준)

최대 출력 150kW(204마력), 최대 토크 395N∙m(40.3kg·m)의 전용 모터를 탑재한 코나 일렉트릭은 모던과 프리미엄 두 가지 트림으로 운영된다.

현대차는 고객들의 주행 패턴을 고려해 장거리보다 근거리 주행에 적합한 ‘라이트 패키지’를 운영, 기본 모델보다 350만원 가격을 낮춰 고객들의 선택 폭을 넓혔다. 라이트 패키지는 39.2kWh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으로 254km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배터리 충전 시간은 64kWh 배터리 기준 100kW 급속충전(80%)시 54분, 7kW 완속충전(100%)시 9시간 35분이 소요된다. (※ 자체 측정 수치)

코나 일렉트릭은 기존 코나의 디자인을 계승하면서 범퍼 일체형 전면부, 전자식 변속 버튼(SBW) 등 다양한 전기차 전용 디자인 요소들을 적용해 차별화된 내ㆍ외장을 선보였다.

또한 현대스마트센스의 안전 기능인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을 전 트림에 기본적용하고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차로 유지 보조(LFA) 등 편의 사양을 탑재했다.

특히 기본 장착된 내비게이션을 통해 충전소를 검색하면 급ㆍ완속 충전기 현황 및 사용가능 여부를 알 수 있으며 충전구에 충전상태와 충전량을 확인할 수 있는 표시램프를 장착했다.


한편 올해 12,000대 이상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는 코나 일렉트릭은 지난 1월 15일부터 약 한 달 동안 18,000대 이상의 예약 판매가 접수돼 현재 예약 접수를 잠정 중단한 상태다.

코나 일렉트릭 64kWh 모델의 가격은 전기차 세제 혜택 후 기준 모던 4,650만원, 프리미엄 4,850만원이며, 서울 기준으로 보조금 혜택을 받으면 모던 2,950만원, 프리미엄 3,150만원에 구매가 가능하다.


현대차는 4월 12일(목)부터 15일(일)까지 4일간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EV 트렌드 코리아 2018에서 코나 일렉트릭 이외에도 넥쏘, 아이오닉 일렉트릭과 무선충전 시스템 전시물, 찾아가는 충전차량 등을 전시한다.

한편 이번 전시에 상용차 전용 부스를 별도로 운영해 전기버스 일렉시티 및 충전기 모형 전시, 친환경 상용차 상품 소개 등을 진행하며 수소전기버스 2대로 코엑스 북문에서 수서역 SRT까지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친환경 상용차 상품 소개는 7년 간의 전기버스 일렉시티의 개발과정과 친환경성, 경제성 등을 주제로 4월 12일부터 3일간 총 6회의 자유로운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진행된다.

수소전기버스는 코엑스 북문에서 수서역 SRT까지 왕복거리 약 12km를 4월 12일부터 15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30분 간격으로 운행된다. (※ 자세한 사항은 EV 트렌드 코리아 홈페이지 http://evtrendkorea.co.kr 참조)



<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5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 86 (netd1ver)

    뭐 실주행 400킬로는 기대하지 않지만 가성비가 좋네요. 하이브리드와 전기 등 다양한 파워의 차들은 빨리 만들긴 하는데... 인프라에는 어떤 투자와 환경조성을 하고 있는지 궁금하네요.

    2018-04-15 오후 08:56 의견에 댓글달기
  • 오스카와일드 (rfv00)

    현기차 빨리 망해라 다스와함께 영원히 사라져라

    2018-04-15 오후 02:56 의견에 댓글달기
  • 차도리 (carstone)

    제주에서 저속충전기 12시간 꼽혀 있는 차량 봤습니다.. 헐.. 충전기 3대있던데.. 거기는 터줏?대감이더군요. 다른차 절대 충전 불가.. 정말? 충전환경이 좋은 제주에서도 전기차 충전하는건 쉽지 않더군요 주차장은 주차비 돈내고 들어가서 충전해야 하고. 그나마도 들어가면 엉뚱한 차가 주차되어 있고.. 아직 전기차는 차의 문제가 아니라 환경.. 그리고 선진?의식이 문제일듯 싶습니다.

    2018-04-13 오전 12:59 의견에 댓글달기
  • 새벽 (juliusl)

    볼트의 시대는 끝이군요.

    2018-04-13 오전 03:37 의견에 댓글달기
  • 양포 (yjy4013)

    15년 4월에 나름 국내 최초로 서울~부산 왕복 SM3 ZE 차량으로 했었습니다. 당시에 편도당 충전 횟수만 4회, 총 소요시간은 9시간 였었는데, 3년만에 천지개벽 하였네요. (테슬라가 이미 나오긴 했지만, 국산 차량 중) 인증받은게 400km 이니까 봄~가을에는 500km도 충분히 가능할테니 이제 어지간한 소형차 기름 만땅 채웠을 때 만큼 다닐 수 있는 거네요. 하지만 배터리용량이 커진 만큼 급속충전시 시간도 정말 오래 걸립니다. 그리고 환경부 설치 급속충전기들 공통점이 80%까지 혹은 충전시간 40분이 되면 자동으로 충전이 중단되어 버립니다, 볼트와 같은 차량은 배터리 20% 정도 상태에서 꽂아놓고 어디 다녀오면 60%도 못채우고 멈춰 있고... 이러한 불편함이 있네요. 과거 주행거리가 200km도 안되던 시절 기준으로 맞춰진 충전기 설정값이 현시점에는 맞지 않더라고요. 현 환경부 급속충전기들은 50kW 라서 80% 까지 현대 자체 측정 기준 75분 이라고 하니까 실제론 더 오래 걸릴 거구요. 게다가 방금 말씀드린바 처럼 40분 되면 자동으로 끊겨서 다시 충전 연결해야 되고...

    2018-04-12 오후 04:16 의견에 댓글달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신차뉴스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