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뷰

HOME > 뉴스 > 업계소식

업계소식

[링컨] 설치미술가 ‘장성’ 작가와 ‘2017링컨 리이매진 프로젝트’ 전개

링컨코리아(대표이사 정재희)는 링컨 브랜드와 제품의 전통과 가치를 예술적 시각을 통해 재해석하는 글로벌 아트 프로젝트, ‘2017 링컨 리이매진 프로젝트(Lincoln Reimagine Project™)’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링컨 리이매진 프로젝트는 링컨자동차가 역사와 전통에서 새로운 가치를 창조해 나가고 있는 혁신적 아티스트와 그들의 예술적 비전과 작품들을 소개하는 프로젝트이다. 2013년 미국에서 처음 시작되었으며, 국내에서는 2013년 MKZ 출시를 기념해 진행한바 있다.

링컨코리아에서 진행하는 2017 링컨 리이매진 프로젝트의 주인공은 지난 해 말 14년 만에 귀환한 올-뉴 링컨 컨티넨탈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자동차와 예술, 그리고 컨티넨탈이 담고 있는 다양한 가치들의 공존(共存)을 프로젝트 테마로 설정하고, 여러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젊은 작가와의 협업을 통해 대중들이 쉽게 이해하고 또 경험할 수 있도록 진행될 예정이다.

노선희 링컨코리아 홍보부문 총괄 상무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자동차와 혁신적 기술뿐 아니라 라이프 스타일, 문화 예술, 디자인 분야까지 섭렵해 과감한 도전과 새로운 가치를 향한 여정을 이어가는 링컨을 보여줄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공존(共存)의 가치들을 예술로 풀어낼 장성 작가와 2017 리이매진 프로젝트
이번 링컨 리이매진 프로젝트를 이끌 작가는 설치미술 분야에서 활동중인 설치미술 작가 겸 디자이너 장성 작가로 선정됐다.

장성 작가는 현재 미국 시카고 일리노이주립대(University of Illinois at Chicago)의 산업 디자인과 교수로 재직중이며, 세계적인 브랜드들의 제품 디자인에 참여하는 등 산업과 아트의 경계에서 활발한 작품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단순한 시각적 작품을 선보이는 것에 그치지 않고 작품과 사회적, 문화적, 철학적 가치를 통합해 예술과 디자인이 나아가야 할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장성 작가는 이번 프로젝트 테마인 ‘공존(共存)’을 주제로 링컨 100년 역사의 결정체라고 불리우는 플래그십 세단, 링컨 컨티넨탈의 다양한 가치들을 예술로 재해석한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링컨 리이매진 프로젝트를 통해 창조된 작품은 두차례 전시를 통해 대중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1차 전시는 7월 27일부터 8월 3일까지 서울 도산 사거리에 위치한 선인모터스 신사전시장(링컨존)에서, 2차 전시는 8월 11일부터 8월 20일까지 서울 삼청동에 위치한 공근혜 갤러리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링컨 리이매진 프로젝트에 대한 더 자세한 사항은 링컨코리아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lincolnkorea)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오토뷰 | 뉴스팀 news@autoview.co.kr>
의견쓰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의견 0개가 있습니다. 전체의견 보기

전체 최신뉴스 리스트 더 보기

전체 업계소식 리스트 더 보기

시승 영상 검색하기

로드테스트 영상을 한눈에